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백제 성왕이 죽어 일본의 성덕태자로 환생한 이야기
신라군에게 잡혀 목이 잘려 죽은 백제 성왕을 모델로 하여 구세 관음상이 만들어졌다.‘정유년 2월 15일(위덕왕 24년 서기 577년) 백제왕 부여 창이 죽은 왕자를 위하여 절을 세우고 사리 2과를 모셨는데 신의 조화로 셋이 되었다.’부여 왕흥사지에서 발굴된 사리기 외함에 적힌 내용이다.이 내용은 신라 사리봉안 기록보…
“한결같고 연민할 줄 아는 사람”
(ⓒ장명확)도움을 주고즐거우나 괴로우나 한결같으며유익한 것을 가르쳐주고연민할 줄 아는 친구.이렇게 네 친구가 있다고현자라면 그 가치를 알고서어머니가 친자식을 대하듯성실하게 섬겨야 하네.세상에 거리낌 없이, 찝찝함 없이, 믿고 의지하며, 편하게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친구’가 단 한 명이라도 있다면 그 …
스미스와 올바른 종교학
[스미스로 대표되는 종교학의 한 세대가 가고 있다. 종교학과의 팽창과 더불어 등장한 이 세대는 올바른 종교학을 정초하였는가? 샘 길은 그렇지 않다고 보았다. 그는 스미스의 학문을 정리하는 저서에서 종교학의 위기를 말하였다. “개인의 죽음 못지않게 중요한 문제는 학문 분야의 죽음”(21)이라고 언급할 때는 어두운…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보희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보희노래하는 삼국유사 12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아해 시절의 보희寶姬지난 이야기에 김유신의 둘째 여동생이자 태종무열왕의 정비 문명황후 훈제부인 김문희를 만나 보았다.김유신의 처음 계획대로 첫째 여동생 보희가 춘추의 떨…
히말라야에서 피어나는 연꽃
히말라야에서 피어나는 연꽃 입니다.네팔 안나푸르나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볼 수 있답니다.설산의 연꽃은 주로 칭장고원과 인근 지역에서 자라는 특산품이자 희귀한 약초입니다.해발 4,800~5,800m의 눈 위에 흩어져 있는 산 바위틈에서 자랍니다.다년생 초본으로 강한 생명력으로 천천히 자랍니다.설산에 피어나는 연꽃으로…
“친한 척하는 네 가지 원수
(ⓒ장명확)세상을 살면서 많은 사람들과의 관계가 맺어진다.부모 형제로 태어나게 되는 것은이생에서는 어쩔 수 없다.내가 어쩔 수 없는 것이기에내 마음에 들든 마음에 들지 않든 참고 견디며 관계를 유지하며 살아가야 한다.그러나 친구라는 관계가 있다.이 친구 관계는 자신의 이익에 따라서 맺고 끊고를 잘해나가야 한…
천주교 성지(聖地), 거룩함과 공공성 사이의 어디에서
[한국 천주교에서 자신들의 역사적 발상지를 찾고 개발하고 선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불교 연구자에 국한되지 않은 종교학 전공자의 입장에서 천주교인들이 이들 ‘성지’에 대해 지니는 거룩함의 감정을 존중하고 공감한다. 문제는 그 과정에서 마땅히 병행되어야 할 역사에 대한 객관적 태도 내지 이웃 종교에 …
“미래 위해 공덕을 쌓아야 하리”
(ⓒ장명확)자기 자신을 사랑한다면자기 자신을 악행에 묶지 말라.악행을 하는 사람은행복을 얻기가 어려우니.죽음의 신에게 사로잡혀목숨을 버려야 할 때,진실로 자기의 것은 무엇인가?그것을 가지고 갈 수 있겠는가?그림자가 몸에 붙어 다니듯,그를 따라다닐 것은 무엇인가?사람이 이 세상에서 만든 공덕과 죄악바로 이 두…
“어리다고 깔보지 말아야 하리”
(ⓒ장명확)명예롭게 태어난고귀한 가문의 왕족을어리다고 깔보고업신여겨서는 안 되리.귀족이 인간의 지배자로왕위에 오르고그의 분노를 사면처벌로써 맹렬히 공격당하리.자기의 목숨을 지키려면업신여기지 말아야 하리.마을이나 숲 속에서뱀과 마주칠 때어리다고 깔보고업신여겨서는 안 되리.여러 모양을 바꿔맹독의 뱀은 …
ChatGPT와의 대화가 불러온 단편적 생각들
[들리지 않던 소리가 목소리로 들리는 청각적 만남의 순간은 마치 종교경험처럼 새로운 존재와 만나는 순간이 되리라는 것도. 목소리를 가진 AI의 존재는 이미 우리의 일상 속에 들어왔고, 목소리로 말을 건넨다. 그리고 소리를 인지하는 되는 것은 관계 맺음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 분명하다.]얼마 전 ChatGPT4.o버전을 …
통일신라의 주역 훈제부인訓帝夫人 문명왕후文明王后 김문희
김유신의 누이, 태종 무열왕 김춘추의 왕비, 문무왕의 어머니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명랑소녀 문희 문명왕후의 노래나는 말이지둘째 딸이야언니 보희는 아해라는 이름의 맏이답게 조신하고 우아했지만결정적인 인생의 기회를 결국 나에게 내주었지동생 아지로 자란 나…
육신보살 자항스님 이야기
자항대사 육신불 출현을 계기로 기독교중심의 대만사회가 불교중심으로 바뀌게 되었다.“내가 죽은 뒤에 3년 지나서 관을 열되 시신이 무너 지지 않았으면 부처님 가피와 수행 공덕이 헛되지 않았음이니 내 육신에 금을 입혀 공덕의 증표로 삼게 하라 그렇지 않고 시신이 썩었거든 모두 부질없는 것들이니 싸잡아 불사르라.…
먼저 가신 부모님을 위한 백중기도
(ⓒ장명확)삶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를 물으면 사람마다 다르다.재물 가족 건강 친구 명예 등등이다.사람마다 세상을 보는 견해가 다르기 때문이다.불교의 입장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을 때모든 것은 연기하여 있기 때문에어느 하나가 또는 어느 한 사람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할 수 없다.서로 의지하여…
“열반 위해 찰나찰나 최선을 다하라”
(ⓒ장명확)계행을 어기고 삼매가 없이백 년을 사는 것보다계행을 지키고 선정에 들어하루를 사는 것이 낫다.지혜가 없고 삼매가 없이백 년을 사는 것보다지혜를 갖추고 선정에 들어하루를 사는 것이 낫다.게으르고 정진 없이백 년을 사는 것보다정진하고 견고하게 노력하며하루를 사는 것이 낫다.생겨나고 사라지는 것을 못…
조선백정들과 조선승려들의 관계와 은어에 얽힌 이야기
조선시대에는 소를 잡는 백정과 함께 8천이라 불리는 여덟 개의 천민 계급이 있었다.노비. 기생. 광대. 상여꾼. 무당. 공장(장인). 승려가 그들이다.조선의 성리학은 불교를 말살시키고 자기모순에 빠뜨리기 위한 수단으로 살생업으로 살아가는 백정의 관리 감독을 승려들에게 맡겼다. 그런 인연으로 천민으로 멸시당하던 …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한결같고 연민할 줄 아는 사람”
(ⓒ장명확)도움을 주고즐거우나 괴로우나 한결같으며유익한 것을 가르쳐주고연민할 줄 아는 친구.이렇게 네 친구가 있다고현자라면 그 가치를 알고서어머니가 친자식을 대하듯성실하게 섬겨야 하네.세상에 거리낌 없...
고판화박물관, ‘MIT 공대생들 템플스테이’ 실시
9년째 진행하고 있는 ‘고인쇄 문화 템플스테이’ 전통책만들기고판화 박물관으로 널리 알려진 원주 명주사는 문화재청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인쇄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4년 생...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보희노래하는 삼국유사 12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아해 시절의 보희寶姬지난 이야기에 김유신의 둘째 여동생이자 태종무열...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1회 사찰음식 장인 위촉식
사찰음식 전승 및 대중화에 기여하는 사찰음식 장인스님 19명 위촉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만당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이 불기 2568(2024)년 7월 23일(화) 오후 3시 템플스테이통합정보센터 3층 화엄실에서 ‘제 1...
월정사성보박물관 “천년고찰 태백산 정암사” 기획전
2024년 강원특별자치도 박물관 및 미술관 운영활성화 사업월정사 성보박물관(관장 해운)은 2024 특별전《천년고찰 태백산 정암사》를 불기 2568(2024)년 7월 19일(금요일)부터 같은 해 9월 29일(일요일)까지 정암사...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