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이학종의 ‘불교명저 산책’
“산방의 풍경소리 같은 명상이야기”
불교신간산책 13 <법정스님 인생응원가> 정찬주 명상록 지난 해 12월부터 매일 아침 찬팅(chanting)을 한다. 화운사국제불교학교 교장을 역임했던 비구니 선일스님이 이끄는 용인 ‘담마랑(Dhammarang)’의 법우들이 매일 아침 카톡방을 통해 삼보께 올리는 예경과 요긴한 경전을 독경하는 …
600년 만에 월인석보를 해방하다
불교신간산책 11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날다> 정진원 지음각기 다른 전문분야를 함께 잘 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전공을 따지는 학자들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 세종과 수양(세조)이 함께 지은 <월인석보>는 그동안 두 가지를 다 잘할 수 있는 학자를 만나지 못…
초의차 완성의 배경 촘촘히 드러내
불교신간산책 10 <초의스님 전상서-초의에게 삶을 묻다> 박동춘 지음 조선 차문화(茶文化)의 실상과 다성(茶聖)으로 일컬어지는 초의(草衣)의 폭넓은 교유의 흔적을 담은 귀한 책이 나왔다. 초의의 다풍(茶風)을 이어받은 차인으로서 제다법(製茶法)을 발전시키는 동시에 한학자로서 차 연구의 중…
이번 추석선물로 추천하고 싶은 불서!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일아 역편 “세상 모든 분께 추천합니다. 어렵지 않게 부처님 생애와 담마를 느끼고 읽을 수 있습니다. 부처님께서도 누가 들어도 이해하기 쉽게 내 가르침을 전하라 하셨습니다. 그 가르침 그대로의 책입니다. 부처님을 그대로 만나볼 수 있는 놀랍도록 생생한 책입…
선, 노장의 잣대로 봤더니 지혜가 ‘철철’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상‧하)> 이은윤 지음 노장(老莊)사상과 선(禪)불교는 불가분(不可分)의 관계다. 민족사가 최근 펴낸 이은윤 전 중앙일보 대기자의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상·하)이 주목받는 이유다. 저자는 중앙일보 종교담당 대기자로 활약했고, 퇴임 후에는 …
인간적인, 그래서 더 위대한 붓다를 만나다
이학종의 불교명저산책 15 <혁명가 붓다> 데이비드 깔루빠나 외 지음/ 재연스님 옮김 부처님은 불교의 교주다. 부처님은 귀의의 대상이다. 귀의처이기에 부처님은 중생들의 간절한 원력을 들어줄 수 있는 전지전능한 분이어야 한다. 적어도 이 땅에서 부처님을 만난 사람들에게 부처님은 그런 …
상처 하나 없이 공안을 절묘하게 해설하다
<깨침의 미학> 이원섭 지음 지금은 고인이 되어 그 형형하고도 자상한 눈빛을 볼 수 없지만, 법보신문 창간 시절 이원섭 선생을 만나는 것은 신출내기 기자로서는 더 없이 소중하고도 즐거운 시간이었다. 매주 한 차례 원고 수령을 위해 나는 대학로가 있는 동숭동의 한 찻집을 찾았다. 1980년대 …
낯설었던 불화가 대중 속으로!
<명화에서 길을 찾다> 강소연 지음 강소연 교수의 역저 <명화에서 길을 찾다>(시공아트 펴냄)라는 책의 이름을 듣는 순간 나는 콜롬부스의 달걀을 떠올렸다. ‘매혹적인 우리 불화 속 지혜’라는 부제가 외려 사족처럼 느껴질 만큼 책의 제목이 신선하고 좋았다. 사실 우리는…
불교미래의 동력, 멸망 원인을 보면 보인다
<왜 인도에서 불교는 멸망했는가> 호사카 슌지 지음/ 김호성 옮김 서기 1203년은 인도사(인도불교사)에서 불교가 자취를 감춘 ‘불교 멸망의 해’로 기록된다. 누구나 알듯 인도는 불교의 발상지이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인도를 불교의 나라일 것이라고 여긴다. 따라서 인도에서 불교 인…
‘쉽고 명료한’ 간화선 교과서 해설서
<월호스님의 선가귀감 강설> 월호 지음 <선가귀감(禪家龜鑑)>은 조선 시대의 고승 청허 휴정(淸虛休靜, 1520~1604)이 지은 대표적 저서다. 이 책에 따르면 ‘선(禪)은 부처님의 마음이고 교(敎)는 부처님의 말씀’이며, ‘말 없음으로써 말 없는 데 이르는 것은 선이고, 말로써 …
논리적으로 따지니 불교가 보이네!
<미네소타주립대학 불교철학 강의> 홍창성 지음 ‘무아(無我)’, ‘윤회(輪廻)’, ‘연기(緣起)’, ‘깨달음’, ‘열반(涅槃)’ 등 알 듯 하면서도 늘 명쾌하지 못했던 불교사상의 난제들을, 서양철학을 전공하고 불교철학에도 정통한 한 철학교수가 학생들과의 문답을 통해 해결의 힌트를 제시…
한 인문주의자 승려의 개척적 글쓰기
<붓다·해석·실천> 일지 지음 일지(一指)스님은 불교인문주의자로 기억된다. 그는 지난 2002년 여름 44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그의 입적 소식을 접했을 때, 기자로서 자주 연락을 주고받았던 나는 ‘참 한국불교가 복이 없구나.’라는 탄식을 내뱉었다. 쉽게 만나기 어려운 한 ‘천재적’ 승려의…
어느 수도승의 쾌활한 수행기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지음 조계종 교육부장 진광(眞光)스님이 책을 냈다. 스님들 책 내는 게 새롭지 않은 시절이지만, 진광스님이 책을 냈다니 눈이 번쩍 뜨였다. 도무지 책을 낼 것 같지 않은 스님으로 여겨졌던 것이다. 이는 전적으로 진광스님의 진면목을 미처 알아보지 못한 필자의 …
작고 얇지만 천둥 같은 울림이!
<영원한 올챙이> 엠 오 시 월슈 지음, 강대자행 옮김 이름처럼 고요하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하는 단체 ‘고요한 소리’가 창립되던 해인 1987년 5월에 펴낸 책 <영원한 올챙이>(고요한 소리 펴냄)는 손바닥 크기에 72쪽의 아주 작은 책이지만, 나는 이 책을 명저로 꼽는데 주…
“불교가 말하려는 것이 궁금하다면…”
<불교는 무엇을 말하는가> 김윤수 지음 “불교가 현실도피적이라는 세상 사람들의 지적은, 그들이 중시하는 가치들을 불교에서는 그다지 중요하게 보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어떤 가치들은 우리를 괴로움으로 빠뜨리는 주범이라고 해서 단호히 배격해야 한다고 선언하기까지 한다. 그래서 세상 …
 1  2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전북불교대학 2020년 1차 동계특강 진행
각안 스님, ‘혜암 스님 시봉이야기’를 주제로 각안 스님 특강.(사진. 전북불교대학 제공) 사단법인 부처님세상 부설 전북불교대학(학장 이창구)이 불기2564(2020)년 1월 12일 전북불교대학 4층 대법당...
법정스님 공감법어83
스승은 가까운 데 있다 일러스트 정윤경 마중물 생각 나의 스승은 세 분이 있다. 불가의 스승은 법정스님이시고, 인생의 스승은 나의 아버지이시다. 그리고 문학의 스승은 동국대학교 전 총장 홍기...
진리를 전하러 길을 떠나라 간단없이 내리던 장대비가 그치자 맑은 하늘이 드러났다. 거센 폭우에 자취를 감췄던 작은 생명체들이 스멀스멀 은신처에서 기어 나와 제자리를 찾아갈 무렵, 붓다는 예순 명의 제자 ...
우봉규 작가《山門, 서울을 따라 간 산사들2》
나막신 신고 산에 오르니 흥은 절로 맑고전등사 노승은 나의 행차 인도하네.창밖의 먼 산은 하늘 끝에 벌였고,루(樓) 밑에 부는 바람 물결치고 일어나네.세월 속의 역사는 오태사(俉太史)가 까마득한데,구름과 연기...
수원사람 김성채의 '문화탐방' 36
대웅보전 대웅보전은 팔작지붕으로 정면 3칸, 측면 3칸으로 지어졌습니다. 다포식으로 짜 올린 살미에 연꽃 한 송이를 달았고, 다포를 짜면서 생겨난 포벽에는 별지화로 부처님을 그렸습니다. 왼쪽에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