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교육 교육동영상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5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4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3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5
맑은 물은 극락정토의 물을 상징한다. 관상수행자는 맑은 물을 들여다보는 것을 시작으로 얼음관상을 거쳐 극락정토의 투명한 유리보배를 관상하게 되며, 이윽고 그 마음은 크게 환희하여 삼매에 들고 극락세계를 보게 된다. 특히 제2수상관에서는 구체적인 관상의 테크닉을 알려주고 있다. 곧 관상수행자는 물을 관…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2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고익진 교수님이 들려주는 '불교 이야기' 1
이 글은 1986년 서울, 불광사에서 대중설법하신 내용을 녹취하여 정리한 것입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4
신통은 선정수행자의 선정삼매가 완성되어 감에 획득하게 되는 초인적 능력 내지는 번뇌소진의 깨달음을 말한다. 정토의 관상염불수행자 역시 삼매획득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신통을 체험하게 되는데, 특이한 점은 관상삼매를 통한 신통은 모두 극락정토 내지는 불국토, 아미타부처님과 관련을 맺는다는 것이다. …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3
관무량수경은 정토불교를 대표하는 선경(禪經)이다. 염불수행자는 극락세계와 아미타성중을 관상함으로써 삼매에 들고, 그 삼매에 든 마음으로 자신의 극락왕생을 확신하게 된다. 관상의 주제는 총 16가지로, 각 단계마다 명상의 주제와 과정 등의 방법을 상세히 알려주고 있다.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2
선의 심리학적 접근에 있어서 번뇌심리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선이라는 이상적 심리는 바로 번뇌를 극복함으로써 드러나기 때문이다. 다양한 번뇌심리 가운데 다섯 가지 장애심리는 명상훈련의 직접적 대상이 되는 심리로서, 이 부정심리의 현현을 알아챔과 동시에 제어극복함으로써 드러나는 심리적 전…
김형준의 미디어불교학당 1
기쁨은 선의 진입을 알리는 최강의 정서심리이다. 명상수행자의 선의 깊이는 기쁨의 농도에 따라 달라진다. 선에 들고자 하는 자가 경험해야 할 가장 보편적인 목표심리는 기쁨이며, 그 기쁨을 만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정찬주의 마음챙김 행복7
세상의 모든 어머니는 관세음보살 정찬주(소설가)삽화 정윤경나의 어머니는 올해 96세가 된다. 3년 전, 집 안에서 넘어져 뇌를 다치셨는데, 진료병원과 재활병원을 거쳐 ...
[부고] 신규탁 연세대 철학과 교수 장인상
신규탁 연세대 철학과 교수(월간불교사 고문)의 장인 이창기 옹이 1월 23일 별세했다.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장례식장 3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월 25일 오전 6시.연락처 = 02-3010-2000 (장례식장), 01...
“고귀한 가르침 듣는 것을 방해하면…”
내 사는 당진은 보통 바닷가 동네로 알려졌지만, 농지가 광활하게 펼쳐진 곡창지대이기도 하다. 내포지역을 대표하는 가야산 또는 당진의 주산 아미산에서 내려다보이는, 멀리 예산까지 펼쳐진 예당평야는 가히 장관...
도교와 불교는 무엇을 논쟁했나?
[도사(道士) 고환은 「이하론」에서 “도교와 불교는 ‘교’라는 점에서는 같지만(道則佛也, 佛則道也.), 중국 태생의 도교가 외국 전래의 불교보다 우월하다(優劣之分)”고 하면서, 불교에 대한 도교의...
불교전문서점 베스트 『통도사승가대학의 불교 철학
불교전문서점 향전 주간베스트 2022.01.20.–2023.01.26. 순위도서명저자출판사1부적의 비밀-기원과 상징의 문화자현스님모과나무2제발, 걱정하지마라진우스님도서출판동국3산사 명작노재학불광출판사4잠자...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