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현장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 여행
붓다의 눈
2017년에 직접 그린 붓다의 눈이다.네팔의 랜드마크 슈얌부 불탑에는 동서남북에 큰 눈이 그려져 있다.불안불탑 ㅡ 붓다의 눈으로 불린다.붓다의 미간에는 흰 털이 소라 모양으로 감겨있어 미간 백호라고 한다.부처님께서 선정에 들거나 설법하실 때는 백호에서 오색광명이 아침햇살처럼 품겨 나온다. 그 빛을 받으면 번뇌…
미디어붓다 | 2023-01-27 08:08
차 향기와 맛을 따라 바라밀에 들어간다
추사 선생과 초의 스님의 우정을 나눈 이야기‘초의 스님 덖어낸 차 원통을 얻었으니 차 향기와 맛을 따라 바라밀에 들어간다.’추사 선생 진영과 초의에게 차 선물의 답례로 써준 글씨 명선茗禪.차와 선은 둘이 아니다.김명희는 추사 김정희의 동생이며 초의 스님과 교류했던 인물이다. 그는 중국과 조선의 명차를 즐기며 …
미디어붓다 | 2023-01-20 09:00
법정 스님께서 해인 수녀님께 보낸 편지
수도자에게 있어서 고독은 그림자 같은 것이겠지요.고독하지 않고는 주님 앞에 마주 설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단절된 상태에서 오는 고독쯤은 세속에서도 다 누릴 수 있습니다.수도자의 고독은 단절에서가 아니라 우주의 바닥 같은 것을들여다볼 수 있기 때문이 아닐지요.말하자면 절대적인 있음 안에서 있는 자신을 볼 수…
미디어붓다 | 2023-01-06 10:22
네팔의 살아있는 여신 쿠마리 이야기
네팔의 살아있는 여신 쿠마리 티벳에는 관음의 화현인 달라이라마가 있다면 네팔에는 두르가 여신의 화현인 쿠마리가 있다.쿠마리는 싼스크리트어로 처녀라는 뜻이다. 총각은 쿠마르이다.네팔은 불교와 힌두교가 불화 없이 공존하고 있는데 바로 쿠마리 시스템 덕분이다.쿠마리는 아무 여자아이나 될 수 없다. 엄격한 자…
미디어붓다 | 2022-12-28 12:34
고려불화 수월관음도 제작 발원한 충선왕비 숙비
고려불화 통도사 초대전 팜프렛고려불화 최대걸작 수월관음도 제작을 발원한 충선왕비 숙비는 누구인가?아들의 여자 양귀비를 취한 이는 당현종이다. 아버지 당태종의 여자 측천무후를 취한 이는 당고종이다.우리 역사에서 아버지의 여자를 취한 국왕이 있을까? 바로 고려 충선왕이다. 충선왕의 어머니는 쿠빌라이칸의 딸인…
미디어붓다 | 2022-12-22 10:00
전등사 노승나무·동승나무
전등사 노승나무·동승나무 이야기 강화도 백련사의 은행나무이다.황금비를 내린다.강화도 전등사에는 600년. 5백 년 된 은행나무 두 그루가 절의 품격을 높여준다.노승나무, 동승나무로 부른다. 조선 철종 때 이야기이다.조선시대에는 성리학을 받들고 불교를 천시하였다. 승려는 백정, 기생 등과 더불어 8대 천민으…
미디어붓다 | 2022-12-05 08:39
동래부사 조엄의 전생은 범어사 낭백 스님이다.
조선에 고구마를 처음 들여온 조선통신사 조엄 이야기최초로 고구마를 들여온 동래부사 조엄 진영.고구마를 먹을 때는 이 나라에 처음 고구마를 들여온 조엄과 낭백 스님의 큰 서원을 생각해야 한다.고려 말 문익점은 중국에서 목화 씨앗을 가져와서 입을 거리에 혁명을 가져왔다. 문익점 아들 이름이 무명이고 손자는 문래…
미디어붓다 | 2022-11-15 10:26
최초의 불화 탄생
최초의 불화 탄생(사진=석현장 스님)붙잡을 수 없는 것을 붙잡기 위해 고통받는 세상을 사바세계라고 한다.부처님의 모습을 그린 불화를 티벳에서는 츄렌마라고 한다. 그 뜻은 물에서 온 것이라는 뜻이다.부처님 당시 빔비사라왕이 이웃나라 왕으로 터 귀한 선물을 받았다. 답례를 하고 싶은데 마땅한 선물이 떠오르지 않았…
미디어붓다 | 2022-11-08 09:07
한국 사회는 어떤 과정을 거쳐 기독교 국가처럼 변해버렸나?
한국 사회는 어떤 과정을 거쳐 기독교 국가처럼 변해버렸나?기독교는 그리스로 가서 철학이 되었고, 로마로 가서는 제도가 되었다. 유럽으로 가서는 문화가 되었고, 미국으로 왔을 때 교회는 기업이 되었다.그런데 미국에서 한국에 들어온 기독교는 이제 대기업으로 변하였다.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가 명성교회 세습…
미디어붓다 | 2022-10-25 12:48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84
1650편의 시를 쓰고 70편의 다시(茶詩)를 남긴 다송자(茶松子) 금명 보정 스님 이야기송광사 풍암영각에 있는 금명 보정 화상의 진영이다.금명 보정 스님은 송광사에 출가하여 수행했던 근세 보기 드문 학승이었다.1861년 조선 말기에 태어나 대한제국 시대와 일제강점기의 격동기를 살아갔다. 어머니가 비단 같은 오색구름…
미디어붓다 | 2022-08-05 09:44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83
김방부사와 증심사 오백나한 이야기세종 때 광주목사 김방에 의해 건립된 증심사 오백전.나한이란 아라한을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여래십호 부처님을 호칭하는 열 가지 이름 중 하나이다. 뜻으로는 살적. 응공. 무학으로 옮긴다. 살적이란 번뇌의 적을 물리친 위대한 승리자란 뜻이다. 응공이란 중생들의 공양을 받을 자격…
미디어붓다 | 2022-07-13 18:18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82
추사 노년나는 저해와 달을 쳐다 볼 때그 모습이 늘 새로움을 깨닫네만 가지 상이 각각 그대로 인지라끝없는 나라와 끝없는 티끌누가 알리 어둑 어둑 텅 빈 곳에서흰 눈이 이 사람과 함께 한 것을빈소리는 빗소리로 착각하고환화는 끝내 봄을 이루지 못하도다.손 가운데 백억의 보물은남에게 빌릴 수 있는 게 아니라네수락…
미디어붓다 | 2022-06-23 07:08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81
학문과 예술의 여신 사라스바티 이야기학문과 예술의 여신. 사라바스티는 불교로 수용되고 개종하게 된다. 변재천의 이름으로 불교사원에서 숭배받게 된다.인도 라자스탄의 우다이푸르에서 구입해온 명품 세밀화이다. 낙타 뼈를 가늘게 잘라 붙이고 표면을 부드럽게 연마한다. 보석 가루를 갈아 만든 자연 물감를 이용하여 …
미디어붓다 | 2022-04-22 10:49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80
화엄사 각황전 홍매화 이야기화엄사 각황전 홍매화.(사진=석현장)지리산 화엄사의 각황전 뜰에서 피어나는 홍매화이다.화엄사는 88개의 암자를 거느린 대가람이었다.정유재란 때 화엄사 스님들은 승군을 조직하여 석주관 전투에서 용감하게 싸웠다.석주관전투는 조선에서 벌어진 특이한 종교전쟁의 성격을 갖고 있다.일본의…
미디어붓다 | 2022-03-18 08:25
현장 스님의 역사 속의 불교여행 79
해골을 앞에 두고 무엇을 하는 걸까요?들판에 버려진 해골 앞에 정좌하고 자신의 죽음을 묵상한다.자신이 누워서 자신의 죽음을 묵상한다. 10년이 흐르고. 100년이 흘러간다.들판에 버려진 자신의 육체가 부패해서 벌레가 파먹고 까마귀가 먹는다. 시간이 흐르면 피와 살과 피부는 사라지고 백골만이 들판에 뒹굴게 될 것이…
미디어붓다 | 2022-02-25 06:27
 
 1  2  3  4  5  6  7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정찬주의 마음챙김 행복7
세상의 모든 어머니는 관세음보살 정찬주(소설가)삽화 정윤경나의 어머니는 올해 96세가 된다. 3년 전, 집 안에서 넘어져 뇌를 다치셨는데, 진료병원과 재활병원을 거쳐 ...
[부고] 신규탁 연세대 철학과 교수 장인상
신규탁 연세대 철학과 교수(월간불교사 고문)의 장인 이창기 옹이 1월 23일 별세했다.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장례식장 3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월 25일 오전 6시.연락처 = 02-3010-2000 (장례식장), 01...
“고귀한 가르침 듣는 것을 방해하면…”
내 사는 당진은 보통 바닷가 동네로 알려졌지만, 농지가 광활하게 펼쳐진 곡창지대이기도 하다. 내포지역을 대표하는 가야산 또는 당진의 주산 아미산에서 내려다보이는, 멀리 예산까지 펼쳐진 예당평야는 가히 장관...
도교와 불교는 무엇을 논쟁했나?
[도사(道士) 고환은 「이하론」에서 “도교와 불교는 ‘교’라는 점에서는 같지만(道則佛也, 佛則道也.), 중국 태생의 도교가 외국 전래의 불교보다 우월하다(優劣之分)”고 하면서, 불교에 대한 도교의...
불교전문서점 베스트 『통도사승가대학의 불교 철학
불교전문서점 향전 주간베스트 2022.01.20.–2023.01.26. 순위도서명저자출판사1부적의 비밀-기원과 상징의 문화자현스님모과나무2제발, 걱정하지마라진우스님도서출판동국3산사 명작노재학불광출판사4잠자...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