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와 법문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4
일러스트 정윤경 종교란 무엇인가? 여는 말 그리스신화는 원래 신화가 아니었다.신들이 인간을 지배하는 절대적인 시대였다.그러나 오늘 우리들은 그 시대를 신화시대라고 한다.현재 종교의 교조들도 미래에는 어떤 호칭으로 바뀔지 모른다.사람들이 오늘의 종교를 미래에도 믿는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사…
정찬주 | 2018-11-28 08:1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3
일러스트 정윤경 명상이란 무엇인가? 여는 말 명상이란 첨선하는 것과 흡사하다.목적은 같으나 방편이 다를 뿐이다.참선이란 화두를 들고 나를 알아내는 것이다. 반면에 명상은 자기를 오롯이 지켜보는 것이다.참선과 명상의 길은 다르지만 결국 ‘나는 누구인가?’를 자각하는 일이다. #명상은 깨어 있…
정찬주 | 2018-11-21 14:59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2
일러스트 정윤경 우리에게 자연은 무엇인가? 여는 말 스님께서 내 산방을 와서 보시고는 다음과 같이 글을 남기신 적이 있다.“남쪽에 내려간 김에 도시생활을 청산하고 시골에 내려가 흙을 만지면서 새롭게 살아가는 한 친지를 방문했다. 소비와 소모의 땅, 도시를 떠나 시골에서 혼자 살아가는 그 의지와…
정찬주 | 2018-11-15 08:5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1
일러스트 정윤경 무소유를 무소유하라 여는 말 스님께서 가끔 내게 하신 말씀이다.“나도 없는데 하물며 내 것이 어디 있겠는가.나도 공하고 내 것도 공하다는 도리를 알아야지.”이 두 마디 말씀 속에 스님의 무소유 법문이 다 들어 있지 않은가. #행복의 척도는 필요한 것을 얼마나 많이 갖고 있는가…
정찬주 | 2018-11-08 08:37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0
일러스트 정윤경 자비와 사랑은 무엇인가? 여는 말 세상의 슬픈 소식을 전해 들으면산중에 사는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난다중생이 앓으니 나도 앓는다는유마거사의 말을 마음의 귀로 듣는다나와 세상의 유무정물들은 한 뿌리이다. #자비심이란 같이 기뻐하고 같이 슬퍼하는 마음이다.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
정찬주 | 2018-10-31 07:34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19
일러스트 정윤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글 소유지향적 삶은 관형격이다. 무엇의 나다.존재지향적 인생은 주격이다. 무엇이 나다.부처님의 가르침도 늘 자주적으로 살라는 것,좋은 말의 성찬에 속지 말고 명심할 일이다. #우리는 ‘내 것’이라고 집착한 것 때문에 걱정하고 근심한다.빼앗길까봐 어디로…
정찬주 | 2018-10-25 07:54
법정스님 향기로운 공감언어 18
일러스트 정윤경 잘 산다는 것은? 여는 말 엊그제 안사람이 운영하는 도자기 공방을 들렀다.실습은 기초반과 중급반으로 12명씩 나뉘어 진행하는데나는 이름만 교장이라 불리며 대청소는 내 몫이 돼버렸다.기초반 수강생들이 실습에 몰입해 있는데 내가 한 말,“여러분, 도자기 만드는 것이 재미있습니까?”…
정찬주 | 2018-10-18 08:04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7
일러스트 정윤경 왜 침묵해야 하는가? 여는 말 자신의 내부를 들여다보며 말하는 사람이 있고남들의 외부를 들여다보며 말하는 사람이 있다.그대는 어느 지점을 바라보며 말하는 사람인가,혹은 말하기보다 침묵을 더 좋아하는 사람인가? #사람끼리 가까워지고 멀어지는 것도사실은 눈길을 통해서 이루어진…
정찬주 | 2018-10-11 07:4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6
일러스트 정운경 행복은 실천이고 의무이다 여는 말 흰 수련이 아침에 피어나 오후에 일찍 아문다. 가랑비 내리는 날 가까이 가면 향기가 더 난다.막 목욕을 시키고 난 아기살 냄새 같기도 하고,아기살에 두드려 바르는 분 냄새 같기도 하다.수련뿌리를 보내준 비구니스님에게 전화로 알렸더니“난 몰라요.…
정찬주 | 2018-10-04 08:37
법정스님 공감언어 15
일러스트 정운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글 어떤 행위와 사고와 언어로 살 것인가? 나는 행위와 사고에는 두 가지가 있다고 본다.발복하는 것과 복감하는 것이 그것이다.발복(發福)은 말 그대로 복이 뭉게구름처럼 피어나는 것이고복감(福減)은 물이 증발하듯 복이 줄어드는 것이다.두 가지 중 하나일 뿐 …
정찬주 | 2018-09-27 08:40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4
일러스트 정운경 법정스님 주례사 여는 말 법정스님은 결혼식 주례를 서달라고 부탁하면 늘 ‘주례 면허증’이 없는 사람이라며 거절했다. 그러나 실수로 약속한 바람에 말빚을 갚느라고 단 한 번 주례를 선 적이 있었다. 그때 원고지에 주례사를 미리 쓰신바 있는데, 물론 식장에서는 구어체로 유머를 곁들…
정찬주 | 2018-09-20 08:18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13
일러스트 정운경 차 한 잔의 행복이란? 여는 글 차를 마실 때는 객이 많으면 수선스럽고수선스러우면 그윽한 정취가 없어지느니라.홀로 마시면 싱그럽고 둘이 마시면 한적하다.서넛이 마시면 재미있고 대여섯이 마시면 덤덤하며일고여덟이 마시면 나눠 먹이와 같더라. -명나라 도륭 # 차를 즐기는 것은 …
정찬주 | 2018-09-13 08:06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2
일러스트 정윤경 현대문명, 무엇이 문제인가? 여는 말 급한 볼 일이 생겨 서울에 다녀온 일이 있다.한 나절 시간이 나서 예전에 자주 찾아가 위안 받곤 했던관악산을 S대학교 정문 쪽으로 올랐다.그런데 관악산 산자락은 현대문명이란 이름으로 여기저기 망가진 채 숲이 사라지고 있었다.불과 몇 년 사이…
정찬주 | 2018-09-06 06:53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1
일러스트 정윤경 자연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여는 말 곰삭은 길은 자연이다.그 길에는 구불구불 오래된 시간의 향기가 난다.나는 새 길보다, 훤하게 번개처럼 달리는 길보다낙엽이 뒹구는, 산새들이 노래하는 묵은 오솔길이 좋다.오솔길로 들어서면 과거의 사람들과 오늘의 내가도란도란 얘기를 주고받으며…
정찬주 | 2018-08-30 08:13
법정스님 향기로운 공감언어 10
일러스트 정윤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글나 역시 이순(耳順)을 훌쩍 넘기고 나니내 귀밑머리에도 허연 된서리가 내리고 있다.선가에서는 흰 머리카락을 염라대왕의 편지라고 한다.부를 때가 됐으니 욕심을 줄이고 살라는 편지라는 것이다.그래도 생각 없이 함부로 산 사람에게는 훗날 저승에서염라대왕이 …
정찬주 | 2018-08-23 06:36
 
 1  2  3  4  5  6  7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마음을 방생한다고?
이학종 칼럼17(사진=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불교를 마음의 종교라고 한다. 그래서 불교수행을 마음공부라고도 부른다. 선불교에서는 ‘부처가 무엇이냐?’고 질문하면 ‘마음이 곧 부처(心卽是佛)’이라고 답한다. ...
태고종, 법헌 스님 『범담실자 전시회』 개최
태고종 범담실자의 권위자인 법헌 스님이 제자들과 함께 『범담실자 전시회』를 개최한다.한국실담범자 협회에서는 창단식을 맞이해 전시회 겸 그간 한국불교의례에서 그 법맥이 소실되어 문헌적으로만 전해지고 있...
화계사, 미 국무부 선정 우수 장학생 대상 템플스테이
6월 25일~26일단체사진 촬영 중인 참가자들(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홍보팀)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 이하 문화사업단)은 6월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 화계사에서 미 국무부 선정 우수 장학생 등 25명을...
‘고위험’ 고혈압 환자 기준 강화, 무엇이 바뀔까?
성인 열 명 가운데 네 명꼴로 전 세계 수많은 사람이 매일 하는 숙제가 있다. 바로 혈압약을 먹는 것이다. 대표적인 성인병 질환 중 하나인 고혈압은 ‘침묵의 살인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이 별명에서 암시하...
부처님 인생응원가26
태산목 꽃그늘 아래서 정찬주(소설가)삽화 정윤경마중물 생각태산목 꽃이 사립문 옆에 피었다. 처음에는 백자사발 같더니 지금은 꽃잎이 벌어져 마치 학 이 앉아 있는 모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