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와 법문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4
일러스트 정윤경 종교란 무엇인가? 여는 말 그리스신화는 원래 신화가 아니었다.신들이 인간을 지배하는 절대적인 시대였다.그러나 오늘 우리들은 그 시대를 신화시대라고 한다.현재 종교의 교조들도 미래에는 어떤 호칭으로 바뀔지 모른다.사람들이 오늘의 종교를 미래에도 믿는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사…
정찬주 | 2018-11-28 08:1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3
일러스트 정윤경 명상이란 무엇인가? 여는 말 명상이란 첨선하는 것과 흡사하다.목적은 같으나 방편이 다를 뿐이다.참선이란 화두를 들고 나를 알아내는 것이다. 반면에 명상은 자기를 오롯이 지켜보는 것이다.참선과 명상의 길은 다르지만 결국 ‘나는 누구인가?’를 자각하는 일이다. #명상은 깨어 있…
정찬주 | 2018-11-21 14:59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2
일러스트 정윤경 우리에게 자연은 무엇인가? 여는 말 스님께서 내 산방을 와서 보시고는 다음과 같이 글을 남기신 적이 있다.“남쪽에 내려간 김에 도시생활을 청산하고 시골에 내려가 흙을 만지면서 새롭게 살아가는 한 친지를 방문했다. 소비와 소모의 땅, 도시를 떠나 시골에서 혼자 살아가는 그 의지와…
정찬주 | 2018-11-15 08:5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1
일러스트 정윤경 무소유를 무소유하라 여는 말 스님께서 가끔 내게 하신 말씀이다.“나도 없는데 하물며 내 것이 어디 있겠는가.나도 공하고 내 것도 공하다는 도리를 알아야지.”이 두 마디 말씀 속에 스님의 무소유 법문이 다 들어 있지 않은가. #행복의 척도는 필요한 것을 얼마나 많이 갖고 있는가…
정찬주 | 2018-11-08 08:37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20
일러스트 정윤경 자비와 사랑은 무엇인가? 여는 말 세상의 슬픈 소식을 전해 들으면산중에 사는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난다중생이 앓으니 나도 앓는다는유마거사의 말을 마음의 귀로 듣는다나와 세상의 유무정물들은 한 뿌리이다. #자비심이란 같이 기뻐하고 같이 슬퍼하는 마음이다.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
정찬주 | 2018-10-31 07:34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19
일러스트 정윤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글 소유지향적 삶은 관형격이다. 무엇의 나다.존재지향적 인생은 주격이다. 무엇이 나다.부처님의 가르침도 늘 자주적으로 살라는 것,좋은 말의 성찬에 속지 말고 명심할 일이다. #우리는 ‘내 것’이라고 집착한 것 때문에 걱정하고 근심한다.빼앗길까봐 어디로…
정찬주 | 2018-10-25 07:54
법정스님 향기로운 공감언어 18
일러스트 정윤경 잘 산다는 것은? 여는 말 엊그제 안사람이 운영하는 도자기 공방을 들렀다.실습은 기초반과 중급반으로 12명씩 나뉘어 진행하는데나는 이름만 교장이라 불리며 대청소는 내 몫이 돼버렸다.기초반 수강생들이 실습에 몰입해 있는데 내가 한 말,“여러분, 도자기 만드는 것이 재미있습니까?”…
정찬주 | 2018-10-18 08:04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7
일러스트 정윤경 왜 침묵해야 하는가? 여는 말 자신의 내부를 들여다보며 말하는 사람이 있고남들의 외부를 들여다보며 말하는 사람이 있다.그대는 어느 지점을 바라보며 말하는 사람인가,혹은 말하기보다 침묵을 더 좋아하는 사람인가? #사람끼리 가까워지고 멀어지는 것도사실은 눈길을 통해서 이루어진…
정찬주 | 2018-10-11 07:41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6
일러스트 정운경 행복은 실천이고 의무이다 여는 말 흰 수련이 아침에 피어나 오후에 일찍 아문다. 가랑비 내리는 날 가까이 가면 향기가 더 난다.막 목욕을 시키고 난 아기살 냄새 같기도 하고,아기살에 두드려 바르는 분 냄새 같기도 하다.수련뿌리를 보내준 비구니스님에게 전화로 알렸더니“난 몰라요.…
정찬주 | 2018-10-04 08:37
법정스님 공감언어 15
일러스트 정운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글 어떤 행위와 사고와 언어로 살 것인가? 나는 행위와 사고에는 두 가지가 있다고 본다.발복하는 것과 복감하는 것이 그것이다.발복(發福)은 말 그대로 복이 뭉게구름처럼 피어나는 것이고복감(福減)은 물이 증발하듯 복이 줄어드는 것이다.두 가지 중 하나일 뿐 …
정찬주 | 2018-09-27 08:40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4
일러스트 정운경 법정스님 주례사 여는 말 법정스님은 결혼식 주례를 서달라고 부탁하면 늘 ‘주례 면허증’이 없는 사람이라며 거절했다. 그러나 실수로 약속한 바람에 말빚을 갚느라고 단 한 번 주례를 선 적이 있었다. 그때 원고지에 주례사를 미리 쓰신바 있는데, 물론 식장에서는 구어체로 유머를 곁들…
정찬주 | 2018-09-20 08:18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13
일러스트 정운경 차 한 잔의 행복이란? 여는 글 차를 마실 때는 객이 많으면 수선스럽고수선스러우면 그윽한 정취가 없어지느니라.홀로 마시면 싱그럽고 둘이 마시면 한적하다.서넛이 마시면 재미있고 대여섯이 마시면 덤덤하며일고여덟이 마시면 나눠 먹이와 같더라. -명나라 도륭 # 차를 즐기는 것은 …
정찬주 | 2018-09-13 08:06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2
일러스트 정윤경 현대문명, 무엇이 문제인가? 여는 말 급한 볼 일이 생겨 서울에 다녀온 일이 있다.한 나절 시간이 나서 예전에 자주 찾아가 위안 받곤 했던관악산을 S대학교 정문 쪽으로 올랐다.그런데 관악산 산자락은 현대문명이란 이름으로 여기저기 망가진 채 숲이 사라지고 있었다.불과 몇 년 사이…
정찬주 | 2018-09-06 06:53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 11
일러스트 정윤경 자연은 우리에게 무엇인가? 여는 말 곰삭은 길은 자연이다.그 길에는 구불구불 오래된 시간의 향기가 난다.나는 새 길보다, 훤하게 번개처럼 달리는 길보다낙엽이 뒹구는, 산새들이 노래하는 묵은 오솔길이 좋다.오솔길로 들어서면 과거의 사람들과 오늘의 내가도란도란 얘기를 주고받으며…
정찬주 | 2018-08-30 08:13
법정스님 향기로운 공감언어 10
일러스트 정윤경 어떻게 살 것인가? 여는 글나 역시 이순(耳順)을 훌쩍 넘기고 나니내 귀밑머리에도 허연 된서리가 내리고 있다.선가에서는 흰 머리카락을 염라대왕의 편지라고 한다.부를 때가 됐으니 욕심을 줄이고 살라는 편지라는 것이다.그래도 생각 없이 함부로 산 사람에게는 훗날 저승에서염라대왕이 …
정찬주 | 2018-08-23 06:36
 
 1  2  3  4  5  6  7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K Classic 콘텐츠 유라시아 실크로드 타고 세계화
터키 돌궐 사마르칸드 서역과 교류한 삼국시대 자취를 찾아서K Classic 콘텐츠연구소 소장 정진원교수 국제 컨퍼런스 발표와 특강튀르키예와 우즈베키스탄 세 곳에서 열린 국제 학술대회와 특강에서 삼국유사와 석보...
소설 금강경10
거울 같은 붓다(삽화 정윤경)아난다는 눈이 부셨다. 라자가하 중천에 뜬 해가 강한 햇살을 칠엽굴에 쏟아붓고 있었다. 햇살은 잔물결처럼 빠르게 칠엽굴 안으로 흘러들었다. 5백 장로들의 모습이 비...
“매 순간 정진과 새김을 갖추라”
수덕사 소조불좌상(사진=미디어붓다)저열한 사유, 미세한 사유가따라오며 정신을 혼란시킨다.이러한 정신에 나타나는 사유를알지 못하고 방황하는 마음은이리저리 달린다.정신에 나타나는 사유들을자각하고정진과 새...
신라의 실질적 첫 여왕 지소태후(只召太后)
선덕, 진덕, 진성이여 내 뒤를 따르라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지소태후를 아는가우리에게 알려진 두 명의 ‘지소’가 있다. 한 사람은 오늘 우리가 이야기할 ...
KBS1TV 부처님오신날 다큐 “우리들의 힙hip한 출가”
MZ세대는 왜, 무엇을 위해, 집을 떠났는가.끊임없이 정진하여 열반에 이르고자 하는 수행자의 본질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변화하는 시대에 맞게 출가생활의 분위기 또한 달라지고 있다.대한불교조계종 미래본부 출가...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