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법정스님의 향기로운 공감언어와 법문
법정스님 공감법어 70
일러스트 정윤경 용서가 가장 큰 수행이다 스님의 말씀과 침묵 #용서는 가장 큰 수행입니다. 남에 대한 용서를 통해 나 자신이 용서받게 됩니다. 또 용서를 통해서 그만큼 인간적으로 성숙할 수 있습니다. 달라이라마의 <용서>란 책을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중국의 티베트 침략 전부…
정찬주 | 2019-10-16 07:29
법정스님 공감 법어 69
일러스트 정윤경 그대는 무슨 꽃을 피우고 있는가? 스님의 말씀과 침묵 #봄이 와서 꽃이 피는 것이 아니라 꽃이 피어나기 때문에 봄을 이룹니다. 흔히 우리들은 봄이 오면 꽃이 핀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꽃이 피어나기 때문에 봄이 오게 됩니다. 꽃이 없는 봄을 우리는 상상할 수 없습니다. 만일 이 대…
정찬주 | 2019-10-09 08:59
법정스님 공감법어 68
일러스트 정윤경 책은 자신을 다스리고 높인다 스님의 말씀과 침묵 #오두막 살림살이 중에서 가장 행복한 때를 들라면읽고 싶은 책을 아무 방해도 받지 않고 쾌적한 상태에서읽고 있을 때, 즉 독서삼매에 몰입하고 있을 때내 영혼은 투명할 대로 투명해집니다.이때 문득 서권(書卷)의 기상이 나를 받쳐줍니…
정찬주 | 2019-10-02 05:58
법정스님 공감법어 67
일러스트 정윤경 마음을 주면 메아리가 있다 제 생활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하나 해드리겠습니다. 겨울은 빛깔이 없어서 삭막합니다. 지난가을 고구마를 캐다가 놔두었더니 고구마 순이 나왔습니다. 그냥 놔두면 얼어 죽을 것 같아서 빈 컵에 물을 채우고 고구마를 담아 방에 놓았더니, 순이 잘 자랐습니다. …
정찬주 | 2019-09-25 07:07
법정스님 공감법어 66
일러스트 정윤경 부처님이듯 대하라 20년 전에 제가 어떤 분을 만나 상담을 해준 적이 있습니다. 저는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얼마 전 그 당사자를 만나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당시 그 주부는 40대 초반이었고 너무나 이기적인 남편에게 시달려 이혼을 결심했었다고 합니다. 남편은 전혀 상대방을 배…
정찬주 | 2019-09-18 10:07
법정스님 공감법어 65
일러스트 정윤경 행복한 가정, 불행한 가정 제가 얼마 전에 당사자의 친구 분한테 들은 이야기입니다. 올해 일흔 살 된 할아버지인데. 3년 전쯤 부인이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그래서 혼자 아파트에서 사는데 아들 내외가 보기 안됐으니까 아파트를 팔고 자기 집으로 들어오시면 잘 모시겠다고 몇 달 동안 사…
정찬주 | 2019-09-11 06:39
법정스님 공감법어 64
일러스트 정윤경 나에게서 너에게 이르는 길 7세기 대승불교의 큰 스승 중에 산티데바라는 인도 스님이 계십니다. 적천(寂天) 스님이라고도 합니다. 산티데바의 법문에 이런 대목이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행복은 남을 위한 마음에서 오고세상의 모든 불행은 이기심에서 온다.하지만 이런 말이 무슨 소용이 …
정찬주 | 2019-09-03 23:00
법정스님 공감법어 63
일러스트 정윤경 순간순간을 살 줄 아는 사람이 되라 신문에서는 몇 억이 있어야 노후 대책을 할 수 있고, 그래야 안심하고 죽을 수 있다는 말들을 합니다. 이런 숫자에 속지 마십시오. 순간에 사는 사람에게는 노후 대책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삶은 숫자 놀음이 아닙니다. 자기중심이 없고 자기 탐구가 없는 …
정찬주 | 2019-08-28 08:10
법정스님 공감법어 62
일러스트 정윤경 게으름은 쇠를 갉아먹는 녹과 같다 게으름은 최대의 악덕입니다. 게으르면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습니다. <법구경>에서는 게으름을 쇠에 나는 녹에 비유합니다. 심성을 강철에 비유하고 게으름을 녹에 비유합니다. 쇠를 침식하는 것이 쇠에 난 녹입니다. 아무리 강철이라도 녹…
정찬주 | 2019-08-21 06:49
법정스님 공감법어 61
일러스트 정윤경 이웃을 위해 희생하는 이가 지장보살 건축물은 하나의 형상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 안에 혼이 들어 있지 않으면 빈껍데기나 다름없습니다. 지장전의 혼은 바로 지장보살입니다. 모든 보살이 그렇듯이 지장보살 역시 역사적인 존재인 동시에 언제 어디서나 실재하는 보살입니다. 이웃의 행복을 위…
정찬주 | 2019-08-14 07:09
법정스님 공감법어 60
일러스트 정윤경 자비심이 여래다 이 어지러운 세상, 이 삭막한 세상, 이 무서운 세상은 그 어떤 힘으로도 구할 길이 없습니다. 자비심만이, 사랑만이 우리들 자신을 일으켜 세우고 이웃을 구하고 세상을 보다 밝게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종교들이 한결같이 말합니다. 사랑에 의해서, 자비에 의해서 스스로도 …
정찬주 | 2019-08-07 10:57
법정스님 공감법어 59
일러스트 정윤경 인생을 영원히 사는 법 물질과 거창한 법문으로만 나누어 갖는 것이 아닙니다. 친절하고 따뜻한 마음만 기울이면 얼마든지 이웃과 나누어 가질 수 있습니다. 저 자신이 목격한 일입니다. 지리산 자락에 한 이상한 노인이 살았습니다. 환갑이 넘은 노인이 욕심 사납게 누가 뭘 버리려고 하면…
정찬주 | 2019-07-31 06:17
법정스님 공감법어 58
일러스트 정윤경 어머니의 힘으로 세상이 바뀐다 한 생명의 출생에는 어머니의 희생이 따릅니다. 인간이든 미물이든 모든 생명체는 어머니를 거쳐서 이 세상에 나옵니다. 그러므로 생명의 뿌리는 어머니입니다. 생명의 근원인 모성은 누구보다도 생명이 귀하고 소중함을 압니다. 어머니는 우주의 생명력을 …
정찬주 | 2019-07-24 10:52
법정스님 공감법어 57
일러스트 정윤경 기도란 무엇인가? 기도하는 사람은 먼저 자신의 마음부터 깨끗이 닦아내야 합니다. 자기 정화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자기 정화는 참회를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우리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금생도 금생이지만, 전생에 어떤 몸으로 어떤 삶을 살았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또한 이 몸을 가지고 우리…
정찬주 | 2019-07-17 05:14
법정스님의 공감법어 56
일러스트 정윤경 자살은 수치스러운 일이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자신의 고뇌를 이기지 못해 오늘도 죽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목숨처럼 귀하고 소중한 것이 어디 있습니까? 단 하나뿐이고 다시 되돌릴 수 없는 일회적인 것입니다. 그런 목숨을 우리는 너무도 소홀히 여기고 …
정찬주 | 2019-07-10 07:31
 
 1  2  3  4  5  6  7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K Classic 콘텐츠 유라시아 실크로드 타고 세계화
터키 돌궐 사마르칸드 서역과 교류한 삼국시대 자취를 찾아서K Classic 콘텐츠연구소 소장 정진원교수 국제 컨퍼런스 발표와 특강튀르키예와 우즈베키스탄 세 곳에서 열린 국제 학술대회와 특강에서 삼국유사와 석보...
소설 금강경10
거울 같은 붓다(삽화 정윤경)아난다는 눈이 부셨다. 라자가하 중천에 뜬 해가 강한 햇살을 칠엽굴에 쏟아붓고 있었다. 햇살은 잔물결처럼 빠르게 칠엽굴 안으로 흘러들었다. 5백 장로들의 모습이 비...
“매 순간 정진과 새김을 갖추라”
수덕사 소조불좌상(사진=미디어붓다)저열한 사유, 미세한 사유가따라오며 정신을 혼란시킨다.이러한 정신에 나타나는 사유를알지 못하고 방황하는 마음은이리저리 달린다.정신에 나타나는 사유들을자각하고정진과 새...
신라의 실질적 첫 여왕 지소태후(只召太后)
선덕, 진덕, 진성이여 내 뒤를 따르라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지소태후를 아는가우리에게 알려진 두 명의 ‘지소’가 있다. 한 사람은 오늘 우리가 이야기할 ...
KBS1TV 부처님오신날 다큐 “우리들의 힙hip한 출가”
MZ세대는 왜, 무엇을 위해, 집을 떠났는가.끊임없이 정진하여 열반에 이르고자 하는 수행자의 본질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변화하는 시대에 맞게 출가생활의 분위기 또한 달라지고 있다.대한불교조계종 미래본부 출가...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