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우봉규 연재동화 졸참나무처럼
졸참나무처럼 6
노스님의 옛날이야기싸락눈이 내렸습니다. 올해는 참 눈이 많습니다. 바닷바람에 휩쓸린 눈이 하늘에서 춤을 추고 있습니다. 늦은 저녁 공양을 한 정안 스님은 노스님의 고향 은학리를 생각하였습니다. 툇마루에서 물끄러미 내리는 눈을 바라보던 정안 스님은 방으로 들어와 책을 펼쳐들었습니다. 그러나 글자가 하나도 눈…
우 봉규 | 2021-01-26 08:38
졸참나무처럼 5
방학 방학이 시작되어도 정안 스님의 생활은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습니다.새벽 5시에 일어나서 저녁 10시에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더구나 노스님께서는 자리에 누워 계시는 시간이 점점 많아졌습니다. 어떤 땐 밤새도록 기침을 하실 때도 있었습니다. 정안 스님은 노스님 곁을 떠나지 못했습니다. 포리암에는 아…
우 봉규 | 2021-01-19 08:02
졸참나무처럼 4
산에 산에 캄캄한 밤.정안 스님은 키 작은 졸참나무 밑에 앉아 있었습니다. 바람에 포리암 풍경이 자꾸 울었습니다. 정안 스님은 무심히 하늘을 올려다보았습니다. 하늘엔 별이 또록또록 박혀있었습니다. 정안 스님의 뺨에 눈물이 흘러내렸습니다. 희진이 이모가 자신을 쳐다보던 그 매서운 눈빛을 잊을 수가 없었습…
우 봉규 | 2021-01-12 10:00
졸참나무처럼 3
희진이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작은 스님, 오늘은 김장하는 날입니다. 일찍 오셔야 합니다!”학교를 가기 위해 절을 나서는 정안 스님의 등 뒤에서 할머니가 소리를 질렀습니다. 겨울 방학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정안 스님의 학교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렇지만 학교생활은 즐겁지 못했습니다. 반 아이들 누구도 …
우 봉규 | 2021-01-05 09:19
졸참나무처럼 2
포리암 앞에는 염전.뒤로는 학미산의 시루봉.그 산비탈에 숨어 있는 작은 절.포리암엔 노스님처럼 늙으신 공양주 할머니가 계셨습니다. 할머니의 얼굴에도 노스님의 얼굴처럼 검버섯이 많습니다. 할머니는 거센 바람이 불면 쓰러질 듯 아주 호리호리합니다. “아이구우, 우리 스님 이뿌기도 하셔라!”머리가 하얗게 센 …
우 봉규 | 2020-12-29 06:25
졸참나무처럼 1
어린이 여러분이한 그루 졸참나무가 되기를 바라면서 지난 늦겨울.이 책을 만들고, 이 책의 그림을 그린 언니 오빠들과 함께 정안 스님이 밟았던 그 길을 다녀왔습니다. 우리는 정안 스님이 다녔던 학교에도 가 보고, 정안 스님이 능금이를 만나던 정선의 눈 덮인 초록강도 보았습니다. 아랫마을에 흉년이 들면 열…
우 봉규 | 2020-12-22 08:19
 
 1  2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괴롭고 비참하고 잘못된 상태 설명 때 등장”
골풀은 갈대와 함께 예로부터 등잔 심지부터 시작하여 돗자리, 바구니, 방석, 벽지 등의 자리를 엮는데 사용한 풀이다. 현재에는 관상용, 수생식물원용, 조경용, 서식지 복원용 등으로 재배하는데, 고온다습한 습윤...
대한불교법화종, ‘법화신문’ 인터넷판 오픈
www.beophwa-order.com3월 29일 기점으로 공식 오픈종단 공고·주요 소식 등 공유법화종 홈페이지 기능도 확대대한불교법화종 기관지 법화신문(발행인 관효 스님, 법화종 총무원장)이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인터넷판...
우봉규 장편소설. 蓮이를 위하여 21
蓮이를 위하여 21(©장명확)새끼들의 식사가 끝나자 암늑대는 마치 바람이라도 된 듯 소리 없이 인간들의 마을과 가까운 정골로 향했다. 대열의 맨 앞장은 언제나 암늑대였지만 맨 마지막은 항상 수늑대이다. 수...
진흥원, 제6기 불교 기관 · 단체 지원사업 선정 결과
6개 분야, 총 93개 단체 2억 1,250만원 지원(재)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 이한구. 이하 진흥원)은 불교의 현대화 · 생활화 · 대중화라는 재단의 설립 취지를 새롭게 조명하고 시대 상황에 맞는 불교 진흥을 위해 ...
보성 대원사 “봄맞이 벚꽃길 걷기 템플스테이”
천봉산 대원사는 극락의 정원시오리 벚꽃길은 어머니 탯줄일곱개 연못갖춰 칠지의 가람푸른연꽃 피어나네 나무아미타사월의 벚꽃길이 나를 부르네꽃과 나 둘이 아닌 우리는 한꽃보성 천봉산 대원사에서 4월의 꽃길을...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