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불교의 체계적 이해
"나와 남이 다 같이 깨달아야 한다"
괴로움의 완전한 해결은 모든 존재의 여실한 실상을 깨닫는데 있다. 4. 궁극적 깨달음의 윤리 사제설과 대승 반야설은 인간의 내심에서 괴로움의 근본적 해결을 꾀하는 까닭에 외적인 사회윤리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없을 것 같다. 그런데도 강력한 사회 윤리적 성격을 띠고 있다. 특히 대승불교는 대단하다. 대…
"불성에 입각한 자비심의 발로가 곧 계이다"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3) 보살계 지계 사상은 중기(AD 4- 7세기) 대승불교의 유가론에서는 (1)이익을 위해 자기를 찬탄하고 남을 비방하지 말 것 (2)간석慳惜 아끼는 마음으로 재시와 법시를 하지 않는 것 (3)진한(鎭恨)으로 상해(傷害)하고 참회를 받지 않는 것 (4) 보살장(大乘敎說…
"보살은 법에 머묾이 없이 보시를 행햐야 한다"
사진 = 최강희 3. 보시 지계의 대승적 전개 1) 무주상보시보시는 업설에서 사무량심(慈悲喜捨)에 입각한 사랑(慈)의 발로였다. 그렇지만 상대방(福田)에서 무엇인가를 기대하는 바가 있다. 천상에 태어나는 업인이라는 것부터가 그런 뜻을 시사한다. 그러나 육바라밀 중의 보시는 어떤가. 철저한 공관空觀에 …
육반야바라밀에서 보시와 지계는 무한한 윤리적 깊이를 갖는다
3. 보시 지계의 대승적 전개 팔정도를 통해 아집을 멸한 경계를 열반이라 부른다. 그러나 그러한 열반에 안주한다면 그것을 진정한 아집의 소멸이라 말할 수 있을까? 그렇게 볼 수는 없을 것이다. 아직도 집착함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대승불교는 이러한 의식에서 전개된 불교라고 할 수 있다. 그 최초기에 …
" 참 나는 거짓 나의 부정을 통해 도달된다"
2. 정도와 사도 선업은 인간사회에서 즐거운 과보를 가져오지만 그러한 과보는 절대성을 띠지 못한다. 인간의 선악판단이 상대적인 뿐만 아니라 광활한 우주에서 인간의 노력(業)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무리 선업을 지어도 인간은 덧없음(生死)을 면할 수가 없다. 업설이 지닌 이러한 한계성을 극…
"불교의 특수한 인간 관계는 은혜를 통해 이루어진다"
사진 = 최강희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5) 은(恩)과 특수윤리 삼세인과의 도리를 깨치고, 이에 입각해서 십 선업을 행하고 사무량심으로 보시, 지계할 것을 설하는 교설은 일체 중생을 평등하게 보는 보편적 윤리라 말할 수 있다. 인간은 부모 없이 생을 받을 수 없고 사회를 떠나 생활할 …
"보시의 대상은 일체 중생이다"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4) 지계와 보시 십악업의 부정이 곧 십선업이다. 십악업 중에서 사회적으로 특히 문제되는 것은 신체적인 세 악업(살생. 투도. 사음)이다. 그것은 남에게 직접적인 상해를 줄 수 있는 외적 행동이기 때문이다. 그 다음이 언어적인 네 악업(망어. 양설. 기어. 악구)…
"사무량심은 일체 중생에게 회향되어야 한다"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3) 사무량심 우리는 ‘남’이라는 존재를 새롭게 인식하지 않을 수 없다. 남은 나의 생존 경쟁적 적대자가 아니라, 나의 안락을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동반자이다. 따라서 나를 사랑한다면 그 이상으로 남을 또한 사랑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러한 사랑을 불교에서…
"인간에게 선업을 행하는 것보다도 더 훌륭한 삶의 가치는 없다"
사진= 최강희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2) 십업설 업 보의 인과가 삼세에 걸쳐 전개되고 있다면 세계의 모든 현상은 그로써 정연한 설명이 가능해진다. 의지를 가진 존재(sattva)는 무엇이나(인간에 한정하지 않음) 중생이라 부르는데. 그런 중생은 업을 일으켜 자신의 선악 업에 따라 생사…
"고의로 지은 업은 현세나 혹은 후세에 반드시 받는다"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1) 업설의 원리 모든 것은 덧없고 괴로움이고, 나라고 할 수 없는 데도 사람들은 그 명백한 사실을 의식하려 하지 않는다. 모든 것을 항상하고 즐거운 것이고 나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사실과 정 반대 되는 뒤바뀐 생각이다. 그런 뒤바뀐 생각에서 인간은 나個我…
"모든것은 무상하고 괴롭고 나가 아니다"
불교의 윤리적 교설 1. 선업과 악업 인간은 자연환경에 둘러싸여 그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 이러한 영향은 고대에 올라갈수록 더욱 증대되어 인간과 자연 사이에는 일종의 신앙적인 주종관계가 성립한다. 그리하여 인간생존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강력한 자연의 지배력이 신격화되어 여러 가지 자연…
"아미타부처님 본원력으로 '나무아미타불' 열 번 이라도 염하면 왕생할 수 있다"
죄악범부와 정토신앙 3. 본원력과 염불 정토교는 이렇게 정토에 왕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데 이 목적은 어떤 방법으로 이루어지는가. 정토교에서는 그것을 부처님의 본원력에 의한다고 한다. 원시불교에는 업설에 입각한 생천설生天說이 있었다. 인간보다 상위의 천상에 태어나려면 보시 지계를 비롯한 십…
"정토란, 수도하는데 부족함이 없는 곳이다"
2. 정토 왕생 ‘정토’ 라는 글자는 부정된 것이 사라진 청정한 부처님의 국토를 가리키고 있다. 즐거움이 충만한 땅이라고 해서 극락세계라고 한다. 정토계 경전에는 미타의 서방 정토 외에도 여러 가지 정토가 설해지고 있다. 미륵보살의 도솔천 정토, 약사여래의 유리광 정토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그 중…
"정토교의 발생 동기는 극한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데서 이루어졌다"
죄악범부와 정토신앙 1. 극한 상항의 의식 대승경전은 현재 약 650여 부를 헤아리고 있는데, 그 중에서 아미타불의 서방정토를 찬탄하고 있는 것은 200여 부로서 전체 경전의 3분의 1 정도에 이른다. 정토 교설이 대승불교에서 어떠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가를 짐작케 한다. 미타 정토에 관한 이러한 경전 중…
"연기무아설은 있음과 없음의 두 끝을 떠난 중도이다"
아함의 무아윤회설 4. 결론 불교의 무아설은 단순한 무아설이 아니라 연기에 입각한 연기무아설이다. 그것이 부정하고 있는 ‘나’는 무명에서 연기한 ‘온’의 ‘나’로서 참다운 아트만의 부정이 아니다. 참다운 아트만은 ‘나’의 부정을 통해서만 나타나고 추호라도 ‘나’의 긍정이 있으면 나타…
 1  2  3  4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재가결사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역할” 특강
재가결사 추진위원회는 참여불교재가연대와 공동주최로불기2563(2019)년 2월 23일(토) 저녁 6시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2층 문화살롱 기룬에서 윤성식 고려대 명예교수를 초청해 “한국불교의 미래와 재가자의...
1. 은둔의 나라, 빗장을 두드리다 내게 미얀마는 유독 은둔의 나라로 남아 있었다. 30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불교 기자로 살았지만 이상하게도 미얀마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기자 일을 접고 귀촌을 단...
마르쉘 뒤샹. 도전과 존중
마르셀 뒤샹, '샘 Fountain' 1917년 아주 오래된 불편함과 다시 마주쳤다. 화면의 가운데를 불친절하고 견고하게 버티고 있는 정물. 냄새의 느낌과 함께 <샘>이라는 제목이 붙어 있다. 시험을 위해 ...
이윤옥 시인, 여성독립가 조명한 《서간도에 들꽃 피
10년의 대장정. 여성독립운동가에 헌정한 시집 총 10권 완간 올해는 3ㆍ1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돌을 맞는 해다. 하지만 우리는 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고 투쟁한 애국지사들에 대해 얼마나 ...
‘印度는 人道다’, 정찬주 작가와 함께 하는 인도문
정찬주 작가와 함께 하는 인도문화 탐방 팀 30명이 2월 14일 출국한다. 아잔타, 엘로라 등 인도 석굴문화를 중심으로 답사한다. 특히 국내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엘레판타 섬의 석굴까지 탐방한다. 엘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