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김왕근의 불교담론
“생명의 이익을 위해서 행동하라”
[김왕근 불교담론]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⓹- 현대불교의 깨달음“깨닫기 위한명상이라면 불필요…깨달음의 내용에 맞게 살아가면 돼” 깨달음 논쟁에 적극적으로 나서 자신의 견해를 개진했던 김왕근 붓다로살자 편집장이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를 주제로 자신의 담론을 펼친다. 이에 &l…
“불성, 여래장, 일심은 ‘아트만’과 다른 것일까?”
[김왕근 불교담론]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⓸- 대승불교의 신비주의“‘선정’ 통한 깨달음은 苦의문제해결에 도움 안 된다는 판단으로 버렸던 것” 깨달음 논쟁에 적극적으로 나서 자신의 견해를 개진했던 김왕근 붓다로살자 편집장이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를 주제로 자신의 담론을 펼친다.…
“싯다르타 깨달음의 핵심은 사성제 팔정도”
[김왕근 불교담론]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⓷- 싯다르타의 깨달음“싯다르타는 ‘브라만’을 ‘연기법’으로, ‘아트만’을 ‘무아’로 대체한 셈” 깨달음 논쟁에 적극적으로 나서 자신의 견해를 개진했던 김왕근 붓다로살자 편집장이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를 주제로 자신의 담론을 펼친다. …
“브라만교의 깨달음은 ‘신에 대한 믿음’”
[김왕근 불교담론]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⓶- 브라만교의 깨달음브라만교 “아트만은 오직 인간이 지닌 비범한 ‘직관’의 통찰로 ‘각성’되는 것” 깨달음 논쟁에 적극적으로 나서 자신의 견해를 개진했던 김왕근 붓다로살자 편집장이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를 주제로 자신의 담론을 펼친…
“한국불교, 1300년 전 혜능에서 멈췄다”
[김왕근 불교담론]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①- 깨달음이란?“아인슈타인이 상상실험을 하듯, 싯다르타도 고요하게 집중했을 것” 깨달음 논쟁에 적극적으로 나서 자신의 견해를 개진했던 김왕근 붓다로살자 편집장이 '현대불교에서 깨달음의 의미'를 주제로 자신의 담론을 펼친다. 이에 <미디어붓다…
“현실성찰하며 호흡 집중? 그 연결점이 명료치 않다”
[김왕근 기고] ‘헬조선과 선(禪)’ 주제 현각의 강연을 듣고 “참선은 ‘존재’와 ‘생각’, 두 개의 초점을 왕복할 때에만 의미” 하버드 출신 벽안의 납자 현각스님의 '헬조선과 선'을 주제로 한 조계사 청년회 초청법회 내용이 화제다.'조계종 쓴소리' 법응스님이 비판적 기고를 보내온 데 …
“현응스님 말씀은 한국불교 르네상스 신호탄”
김왕근 <붓다로살자> 편집장이 새해 벽두부터 시작된 깨달음 논쟁에 뛰어들었다. 그동안의 논쟁은 학자들 중심으로 진행되었으나, 교계 각분야에서 활동을 하며 불교를 공부하고 실천하는 불자들의 '격조와 내용을 갖춘' 글이다. 미디어붓다는 당초 약속대로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논쟁을 위해 이…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산골살이가 쉬운 일은 아니지만
밭에 퇴비를 뿌리는 것과, 콩을 쑤어 메주를 만드는 것으로 올 농사일을 다해마쳤다. 메주 만들기도 서너 번 경험하다보니 제법 수월해졌다. 나무로 만든 사각 메주 틀을 사용해 만든 메주가 지난해보다 더 매끄러워...
중생의 은혜를 감사하는 행복
능인 스님의 불교행복론 24 ⓒ장명확 혼자서 세상을 살아갈 수 있을까?가끔 세상에 홀로 내팽개쳐진 것 같은 외로움을 느끼기도 하고, 가족이나 주위 사람들 때문에 괴로움을 당할 때 차라리 세상에 혼자 있...
누진통이 왜 신통에 속할까?
“신통은 신비적인 것이 아닙니다. 곧바른 앎이 신통입니다.” 이 말은 11월 두 번째 니까야강독모임에서 들은 말입니다. 전재성선생은 곧바로 알게 되면 깨닫게 되는 것이라 했습니다. 곧바른 앎은 일반적 경험과 ...
한국불교문화사업단, 『2019 새해맞이 특별 템플스테
불기2562년 12월 31일부터 불기2563년 1월 1일까지 전국54개 사찰 해맞이 템플스테이 운영 2019해맞이 템플스테이 포스터 한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템플스테이에서 마음을 힐링 ...
현장 스님의 불교 속의 역사여행 34
불궁사 석가탑 멀리서 보면 하늘을 받든 것처럼 보이고 가까이서 보면 백척의 연꽃처럼 보인다. 중국 산서성 응현시에 있는 불궁사 석가탑을 보고 찬탄한 시이다. 요나라 청녕2년 서기 1056년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