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수행 · 신행 수행
네 가지 거룩한 진리의 삼전십이행(三轉十二行)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장명확5.3.8 전법륜경(轉法輪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바라나시의 선인들이 머물던 사슴 동산에 계셨다.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이것은 괴로움의 거룩한 진리이다. 본래부터 일찍이 듣지 못한 법이…
천태종, 제124회 임인년 재가불자 동안거 회향
1월 3일 단양 구인사 비롯 전국사찰서 해제식도용 종정예하 “불교정신으로 살아가라” 당부천태종은 1월 3일 오후 9시 단양 구인사 광명전 5층에서 제124회 임인년 동안거 해제식을 봉행했다.천태종 재가불자들이 단양 구인사를 비롯한 전국사찰에서 겨울 한파도 잊은 채 한 달 간 안거 정진을 마치고 회향했다.천태종(총…
네 가지 진리의 법(四諦)‘을 닦아 행하라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3.6 사제품(四諦品)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네 가지 진리의 법(四諦)‘을 닦아 행하라. 어떤 것이 네 가지인가. 첫째는 …
청화 큰스님 ‘아는 힘과 믿는 힘’ 특강
참여불교 재가연대는 불기2566(2022)년 12월 27일 오후 7시 30분 우리함께 빌딩 2층 기룬에서 12월 특강을 진행한다.이번 특강에는 전 조계종 교육원장 청화 큰스님을 초청해 <아는 힘과 믿는 힘>을 주재로 법문을 듣고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 청화 큰스님 청화 큰스님1988년 조계종 중앙종회 수석부의…
불교환경연대, “녹색불교지도자 양성교육” 성료
불교환경연대(상임대표 법만)는 기후위기, 생태위기 시대에 불교적 세계관으로 삶과 사회의 전환을 이끌어 갈 “제1기 녹색불교지도자 양성교육”을 성료하였다.“제1기 녹색불교지도자 양성교육”은 환경부의 후원으로 불교환경연대를 포함하여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 울산불교환경연대, 부산불교환경연대 등 4개 본부 및 …
인과 연으로 모든 색이 생기더라도 그것 또한 덧없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22 인연경(因緣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색은 덧없다. 인과 연으로 모든 색이 생기더라도 그것 또한 덧없다. 덧없는…
비구들이여, 색은 영원한 것인가. 덧없는 것인가?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21 무상경(無常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만일 덧없는 색이 영원하다면 당연히 그 색에는 병이 있거나 괴로움이 있을…
나가 아니고, 나의 것도 아니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20 청정경(淸淨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색은 덧없는 것이다. 덧없는 것은 괴로운 것이다. 괴로운 것은 나가 아니다…
태고총림 선암사 ‘불기2566 임인년 동안거 결제법회’ 봉행
방장 지암 스님 "‘법안(法眼)으로 보라!’"‘불기2566 임인년 동안거 결제법회’태고총림 선암사(주지 시각 스님)는 임인년 동안거 결제 법회를 11월 8일 오전 10시 선암사 대웅전에서 개최했다.이날 결제법회는 총무국장 선암사 총무국장 원일 스님의 사회와 법장 스님의 집전으로 방장 지암 스님, 주지 시각 스님, 입승 …
거룩한 법인(法印)과 지견의 청정함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18 법인경(法印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거룩한 법인(法印)과 지견의 청정함을 설명하리니, 자세히 듣고 잘 생각하…
분당 보라선원, 『겨울 명상반』 개최
나이, 종교, 명상 숙련도에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1시간 좌선, 1시간 질의응답으로 구성보라선원 명상반 모습(사진=보라선원)미국 위앙종 국내 2번째 도량인 “보라선원”(성남시 분당구 백현로101번길 20 그린프라자 2층)에서 『겨울 명상반』을 개최한다. 수업은 미국 위앙종을 이끌고 있는 영화 선사의 첫 한국인 출…
생사에 윤회하면서 몸을 부수어 흘린 피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장명확5.2.17 혈경(血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베살리 원숭이못 옆에 있는 중각강당에 계셨다.그때 사십 명의 비구들이 파베야캬 마을에 있었는데, 모두 아란야행을 닦으면서 누더기옷을 입고 걸식하며 배우는 이…
아름다운동행,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명상 치유 지원
우크라이나 전쟁 트라우마센터재단법인 아름다운동행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트라우마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한국에서 출가한 원학 스님을 지원하여 현지에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공간을 마련하고 9월부터 운영 중이다.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현재까지 경제, 사회적…
비구들이여, 마음을 잘 생각하고 관찰하여라.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장명확5.2.16 무지경(無知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중생들은 시작도 없는 생사에서, 무명에 덮이고 애욕의 결박에 묶이어 긴 …
어떤 것이 ‘몸’인가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5.2.15 실각경(實覺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나는 이제 ‘몸’과 ‘몸의 집기’와 ‘몸의 멸함’을 설명하리니, 자…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한결같고 연민할 줄 아는 사람”
(ⓒ장명확)도움을 주고즐거우나 괴로우나 한결같으며유익한 것을 가르쳐주고연민할 줄 아는 친구.이렇게 네 친구가 있다고현자라면 그 가치를 알고서어머니가 친자식을 대하듯성실하게 섬겨야 하네.세상에 거리낌 없...
칼끝에서 피어오른 관음보살의 미소
명화 박명옥 작가 ‘명인 청구전’기룡관음화려하지만 경박하지 않다. 진중하지만 무거운 것도 아닌 그 경계에 너무 잘 서 있다. 칼로 오려낸 종이의 편린들이 쌓여 ‘기룡관음’이 입체로 솟아 올라오고, 일출의 태...
생명나눔실천본부 ‘초복특식지원행사 건강하계(鷄)
대한불교조계종 불암사와 생명나눔실천본부 공동 창립 30주년 기념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스님)는 불기2568(2024)년 7월 15일, 경기도 의정부시에 위치한 송산노인종합복지관(관장 법륜 스님)에서 대한불교조...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
통일신라를 위한 대승적 결단 영창부인(永昌夫人) 김보희노래하는 삼국유사 12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아해 시절의 보희寶姬지난 이야기에 김유신의 둘째 여동생이자 태종무열...
“친한 척하는 네 가지 원수
(ⓒ장명확)세상을 살면서 많은 사람들과의 관계가 맺어진다.부모 형제로 태어나게 되는 것은이생에서는 어쩔 수 없다.내가 어쩔 수 없는 것이기에내 마음에 들든 마음에 들지 않든 참고 견디며 관계를 유지하며 살아...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