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수행 · 신행 수행
선한 법도 버려야 하거늘, 하물며 나쁜 법이겠는가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2.7 마혈천자문팔정품(馬血天子問八政品)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깨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나는 지금 뗏목의 비유를 말하리니, 그대들은 잘 생각하고 명심…
천태종 제120회 경자년 동안거 회향
1월 25일 단양 구인사 설법보전서 해제법회코로나19 여파로 총본산 단양 구인사를 제외한 전국 사찰과 가정에서 정부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관음정진에 몰두한 천태불자들이 겨울 한 달 동안거를 원만회향했다.천태종 제120회 경자년 재가불자 동안거 회향(사진=천태종)천태종(총무원장 문덕 스님)은 1월 25일 오후 9…
스마트 법당 미고사, 온라인 사경수행 진행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사경수행’ 온라인 첫 시도집에서 스님들과 함께하는 비대면 ‘유튜브 기도수행’정초 입춘기도 비롯 새해발원·조상천도·방생법회까지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사경수행(寫經修行)이 온라인으로 처음 시도된다. 스마트 법당 미고사(주지 마가 스님)는 누구든지 집에서 스님들과 함께 부처님 말…
비구들이여, 사성제에 바르게 알고 정진하여라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2.6. 신서림경(申恕林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마가다국에 계시면서 사람들 사이에서 유행하셨다.라자가하성과 파탈리풋다 사이에 있는 대나무숲 마을에 마가다국이 대왕이 정사를 지어드렸는데, 세존께서는 여러 대…
여래께서 세상에 오시면 다섯 가지 일을 한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2.3 사취품(邪聚品)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성 제타숲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이때 세존께서 여러 비구에게 말씀하셨다. “여래가 세상에 나오면 반드시 다섯 가지 일을 한다. 첫…
범천이 부처님 생각을 알고, 법을 청하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2. 교설방법(敎說方法) 2.1 권청품(勸請品) 이와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마가다국 보리수 아래에 계셨댜.그때 세존께서는 도를 얻은 지 오래지 않아 생각하셨다. ‘내가 얻은 법은 매우 깊어 깨닫기 …
팔정도를 닦으면, 바른 지혜로써 괴로움의 끝을 얻는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1. 7 도경(度經)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밧티국에서 유행하실 때 아나타핀디카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여러 비구에게 말씀하셨다.“삼도처(三道處)가 있는데, 성을 달리하고 이름을 달리…
"비구들여, 법을 의지하여 머무르며, 다른 것을 의지하지 마라"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1.6 십육비구경(十六比丘經)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마투라국 발타라강 옆에 있는 암라나무 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께서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비구들이여, 자기를 피난처로 삼고 자기를 의…
조계종 법계위원회, '종사·명덕' 법계 품서식 봉행
조계종 법계위원회(위원장 무관 스님)는 10월29일 오전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승랍 30년 이상 스님에게 부여되는 ‘종사·명덕 법계 품서식’을 봉행했다. 이날 법계를 받은 스님은 종사 46명, 명덕 29명으로 총 75명이다. 법계 품서식에서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법계위원장 무관 스님이 대독한 법어…
마가 스님, 코로나 자가 격리자를 위한 14일간의 마음백신
동화 같은 일러스트의 ‘그래도 섬’, ‘스마트법당 미고사’ 명상 여행 컨셉으로 유튜브 세대 겨냥, 누적 조회수 11,000여 회 기록4개국어 자막 제공으로 전 세계 코로나 자가격리자들 위한 14일 명상 코스 기획'그래도 섬' 여행단(구독자)과 마가 스님의 온라인 비대면 명상 문답 진행 예정 코로나19 …
바른 견해로 정진해야만 괴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외도비판 1.5 디가니카경(長爪經)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라자가하성 칼란다카 대나무 동산에 계셨다.그때 디가니카(長爪)장자는 부처님께 찾아와 여쭈었다.“고오타마시여. 저는 일체의 …
선과 악은 사람을 따라 다녀 없어지지 않는다 밝은 행을 닦아 도를 얻어야 한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15. 부처님께서 말이 먹는 보리를 잡수신 품(佛食馬麥品) 그때 부처님께서 프라바리 동산을 떠나 천이백오십 명의 비구와 함께 기원정사로 돌아가셨다.이때 사바티 중간쯤에 위치한 수란연이라는 고을에 아그니닷타라…
색욕은 사람을 어지럽히니, 오직 도(道)로써만 제어할 수 있다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 13. 유녀를 제도하신 품(度奈女品) 부처님께서 카필라국을 떠나 천이백오십 명의 비구와 함께 밧지국을 떠나 암바팔리의 동산으로 가셨다.성안에 있던 유녀 암바팔리는 부처님께서 자신의 동산에 오셔서 교화하신다는 말을 …
광동학원, 비대면 온라인 법회 진행
9월 23일, 남양주 광동고등학교에서 첫 온라인 법회 진행 광동학교 전경 학교법인 광동학원이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법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사태로 인해 전국의 주요 사찰뿐만 아니라 종립학교에서도 대면 법회를 진행하지 못하고 비대면 종교 활동이 이어지…
동국대 ‘제 1회 서울국제명상페스티벌’ 개최
오는 10월 10일 동국대 팔정도 본 무대‘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한 기획앞서 9월 유튜브 채널 통해 명상 콘텐츠 제공“온라인 중심의 새로운 형태 행사” 동국대가 코로나 극복을 위한 ‘제1회 서울국제명상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서울시의 후원을 받아 “명상, 서울 ON”의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의료진 …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청은 박경빈 『고려예술의 혼을 잇는 수행법 ‘사경’
현재 한국사경연구회장 청은 박경빈의 일곱 번째 전시회가 『고려예술의 혼을 잇는 수행법 ‘사경’』전이 불기2567(2023)년 3월 29일부터 4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에서 열린다.이번에 전시되는 작품은 ...
“사견의 폐해, 쓰고 아린 성분에 비유”
오늘날에는 주로 님(Neem)나무라고도 불리는 님바(Nimbabījam)나무는 놀라운 나무, 문제를 해결하는 나무, 신의 나무, 인도의 생명나무, 자연의 약국, 만병통치약 등 다양한 별칭이 붙었을 정도로 매우 유용한 ...
광주광역시는 ‘사경’ 1700년의 성지다
우리나라에 불교가 유입되어 공인된 것은 고구려 소수림왕 372년이다. 유구한 불교의 역사와 함께 선조들은 오랜 세월 동안 사경(寫經)을 사성해왔다. 불교를 널리 전파하기 위해 처음에는 백지묵서로 사경하다가 목...
BTN불교TV, 상월결사 인도순례 회향식 특별생방송
BTN불교TV(대표이사 구본일)는 불기2567(2023)년 3월 23일 오전 10시 30분, 한국불교의 내일을 여는 힘찬 발걸음이 다시 시작되는 『상월결사 인도순례 생명존중, 붓다의 길을 걷다 회향식』을 생방송 전한다. ...
[BBS 특별생방송] 상월결사 인도순례 회향식
3월 21일(화) 오전 11시BBS TV, 라디오, 유튜브 동시 생중계BBS 불교방송(사장 이선재)은 상월결사 인도순례 ‘생명존중, 붓다의 길을 걷다’ 조계사에서 봉행되는 회향식을 3월 23일(목)오전 11시부터 BBS TV와 라...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