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종합 전체기사
태고종 지허 종정 경자년 동안거 결재 법어
태고종 지허 종정 更子年 冬安居 結制 法語 태고종 지허 종정 (법상에 올라 주장자를 한 번 들어 올리고 이르기를) 대중들이여!여러분은 각기 삼세의 모든 부처가 지닌 지혜와 대상을 한 치도 다름없이 본래 소유하였다.여러분도 지니고 부처도 똑같이 지닌 적멸의 즐거움과 만유한 신통묘용을 아는가 보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 한빛원자력발전소 관련 성명서 발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최근 결함이 발견된 후 가동 중지된 전남 영광의 한빛원자력발전소 3. 4호기의 재가동에 대하여 우려를 표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는 이웃한 일본 후쿠시마의 교훈을 상기할 것을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에 촉구하고, 정부의 탈핵 정책은 본시 원주인인 미래 세대에게 이 …
“제26회 불교인권상”에 ‘정상덕 원불교 교무’ 선정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0주년不二사상을 바탕으로 인류뿐만 아니라 유정무정까지도 함께 공존해야7번째 『승려시집』 · 진관 스님 『달마선차』 · 범상 스님 『용봉산 心으로 새기다』 발표 진관 스님이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0주년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사진=미디어붓다) 불교인권위원회(대표 진관 스님)…
‘승려사칭 장애 여성 성폭행 관련 보도’에 관한 협회입장
(사)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금일 <승려사칭 장애 여성 성폭행 관련 보도에 관한 협회입장>을 발표하고, 언론에서 보도된 승려의 장애 여성 성폭행 보도와 관련해 협회 확인결과 가해자는 종단소속이 없이 여러 절을 떠돌아다니며, 승려임을 행세해 왔음이 확인 됐다고 협회입장을 밝혔다. 불교종단협…
“2020년 올해의 재가불자상” 수상후보자 추천 공모
참여불교재가연대(상임대표 박광서)는 ‘제17회 2020년 올해의 재가불자상’을 추천받고 있다. 재가연대는 지난 2546(2002)년부터 ‘올해의 재가불자’를 선정해 시상하고, 한국의 재가불자들에게 본보기가 되도록, 선정된 불자들의 실천적인 노력을 널리 홍보하고 있다. ‘2020년 올해의 재가불자상’ 추천은 2020년…
불교진흥원, 2020년 불교 기관 · 단체 지원사업 선정 결과 발표
어린이 청소년 및 뉴미디어 콘텐츠 사업 등 총 22곳 4,100만원 지원 (재)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 이한구)은 불교의 현대화 · 생활화 · 대중화라는 재단의 설립 취지를 새롭게 조명하고 시대 상황에 맞는 불교 진흥을 위해 시행한 <2020년 불교 기관·단체 지원사업 공모>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수진사 방화사건’ 입장 발표
2020년 11월 3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종교간대화위원회(위원장 이정호 신부)는 남양주시 수진사 방화사건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NCCK는 입장문에서 수진사와 모든 불자, 그리고 인근의 지역 주민 모두에게 사과하고, 이웃종교의 영역을 침범하고 가해하고 지역주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종교평화위원회, ‘남양주 수진사 방화관련 성명서’ 발표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위원장 도심 스님)는 오늘 개신교인에 의해 자행된 남양주 수진사 방화와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부와 국회는 차별금지법을 제정하여 사회화합에 앞장서라’고 말했다. 성명서에는 ‘‘신의 계시’라고 주장하는 개신교인에 의해 자행되는 사찰방화와 돌을 던지는 등 훼불 폭력행…
신군부 불교 탄압 '10·27 법난' 40주년 추념행사 열려
'10·27 법난' 40주년 천도재 1980년 전두환 신군부가 불교계에 자행한 '10·27 법난' 40주년을 맞아 27일 오전 11시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추념 행사가 봉행 됐다. '10·27 법난'은 박정희 유신 체제 몰락 이후 등장한 신군부가 불교계의 지지를 받지 못하자 1980년 10월 …
법륜스님, 국제평화 기여로 ‘니와노평화상’ 수상
10월 26일, 온라인 수상식상금 전액, 동남아 빈곤여성 지원과 교육사업, 코로나19 방역지원에 기부 수상 증서를 받은 법륜스님 (재)평화재단 이사장 법륜스님이 지난 10월 26일 ‘아시아의 종교 노벨평화상’으로 불리는니와노평화상을 수상했다. 법륜스님이 종교와 인종, 민족의 경계를 넘어서 지난 20년 간 …
승려복지회 ‘승려복지 통합관리 프로그램’ 구축
효율적인 관리시스템 도입으로 관리역량 강화 스님들에게 신속하고 체계적인 복지지원 및 관리를 위한 ‘승려복지 통합관리 프로그램’이 구축돼 승려복지행정 관리역량 강화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 대한불교조계종 승려복지회(회장 금곡)는 지난 16일 총무원 2층 회의실에서 ‘승려복지 통합관리 프로그램’의 …
불교환경연대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 규탄
불교환경연대는 10월 21일 '일본 정부의 오는 10월 27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는 방침 확정'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환경연대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을 계기로 제1원전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전체 오염수는 123만t’이라며, ‘일본 정부가 2022년 10월…
“10.27법난 40주년 추념행사” 봉행
10월 27일 오전 11시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1980년 10월 27일 당시 신군부에 의해 자행된 근세기 초유의 법난인 10.27법난이 오는 10월27일로 40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박정희 대통령 사망 후, 당시 신군부는 다시금 군부 통치의 길로 들어서기 위해, 신군부에 대해 지지의 입장을 내지 않던 불교계를 희생양으로 …
민추본, 조계종 통일의식 설문조사 실시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교역직 스님 대상통일에 대한 관심 높으나 응답자 절반 이상 방북 경험 없고, 통일교육 경험도 부족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스님, 이하 민추본)가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교역직 스님을 대상으로 통일의식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향후 불자 통일…
고불당 경우대종사 영결법회 봉행
평생 “그것뿐이다!”는 일념으로 화두정진하며 살다, 바람처럼 가다10월 14일 부산 대각사 큰법당, 고불당 경우큰스님 영결법회 평생 화두를 잡고 “그것뿐이다!”라고 죽기를 각오하고 수행에 정진했던 고불당 경우큰스님의 영결법회가 10월 14일 오전 10시 부산 대각사 큰법당에서 열였다. 코로나19 방역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매 순간 정진과 새김을 갖추라”
수덕사 소조불좌상(사진=미디어붓다)저열한 사유, 미세한 사유가따라오며 정신을 혼란시킨다.이러한 정신에 나타나는 사유를알지 못하고 방황하는 마음은이리저리 달린다.정신에 나타나는 사유들을자각하고정진과 새...
신라의 실질적 첫 여왕 지소태후(只召太后)
선덕, 진덕, 진성이여 내 뒤를 따르라 정진원(튀르키예 국립 에르지예스대학교 한국학과)지소태후를 아는가우리에게 알려진 두 명의 ‘지소’가 있다. 한 사람은 오늘 우리가 이야기할 ...
‘셰프의 테이블'의 정관스님과 에릭 리퍼트의
미슐랭 3스타로 알려진 뉴욕의 유명셰프 에릭 리퍼트가 5월 18일부터 5월 22일까지 한국의 전통불교문화인 사찰음식과 템플스테이를 체험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다. 한국에서의 모든 일정은 음식 평론가 겸 작가 조...
국립한국문학관 착공식 성료
문학인들의 평생 숙원이고 오랜 염원이자 우리 K문화예술 관련 위상의 원천인 한국문학이 일취월장하는 역할을 하기를 기대하는 국립한국문학관(관장 문정희동국대명예교수) 착공식이 불기 2568(2024)년 5월 20일 오...
인연법(因緣法)과 연생법(緣生法)
故 고익진 박사(전 동국대학교 불교대학 교수)의 엮음 『한글 아함경』게송 중심으로ⓒ장명확7. 2.6 인연경(因緣經)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어느 때 부처님께서 라자가하성 칼란다카 대나무 동산에 계셨다. 그때 세존...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