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ㆍ문화재 > 학술

동국대 불교학술원, 2022년 학술세미나 개최

염정우 기자 | bind1206@naver.com | 2022-06-29 (수) 17:24

<대한불교조계종의 정법당간, 경산 대종사!> 주제로 열려 

 


 


동국대 불교학술원(원장 자광 스님)은 내달 12()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대한불교조계종 국제회의장에서 <대한불교조계종의 정법당간, 경산 대종사!>를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불교조계종이 후원하고 동국대 불교학술원 K-Buddhism 문화콘텐츠구축사업단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K-Buddhism 문화콘텐츠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유구한 역사성과 다양성을 가진 한국불교의 문화콘텐츠를 첨단 기술로 가공·제작하고 고승 아카이브를 구축으로써, 국내외 유저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불교문화콘텐츠 플랫폼을 구축하는데 사업 목적이 있다.

 

학월 경산(鶴月京山, 1917-1979)은 청정 수좌의 표상이자 정화불사와 통합종단을 주도한 스님이다. 통합종단 이전인 19612월에 총무원장으로 1차례 선출됐고, 통합종단 이후 1966, 1973, 1979년 총 3차례에 걸쳐서 총무원장에 선출됐다. 1975년 제9대 총무원장 재직 시에는 불교계의 숙원사업이던 부처님 오신날공휴일 제정을 이끈 장본인이다. 동국대 이사장을 역임하면서는 동국대에 역경원을 개설하고, 종비생 제도와 군승 제도를 확립했다. 또한 총무원장이 종단의 대표권을 가지고 종무행정을 책임지는 총무원장 중심제의 토대를 마련했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대한불교조계종의 정법당간으로서 경산 대종사를 조명하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발표와 논평은 이판과 사판에 있어서 장애가 없었던 학월 경산의 삶과 가르침을 연구할 수 있도록 불교교학과 불교사학 및 응용불교학 분야 학자들이 참여한다. 4개 주제로 구성된 이번 행사는 학월 경산의 수행과 지계 경산 대종사의 정화불사와 종단화합학월 경산의 총무원장 중심제경산 대종사의 포교행 등 순서로 진행된다



기사에 만족하셨습니까?
자발적 유료 독자에 동참해 주십시오.


이전   다음
Comments
© 미디어붓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