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ㆍ문화재 > 문화재

불교문화재연구소, 중요동산문화재 불상기록화 심포지엄 개최

염정우 기자 | bind1206@naver.com | 2021-11-23 (화) 16:35

“原形을 찾아가는 시간, 佛像기록화” 

2021년 11월 25일(목) 오후 1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2층 전통문화예술공연장 



 


(재)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은 2010년부터 2021년까지 11개년간 진행된 <중요동산문화재(불상) 기록화> 사업의 중간 결산 및 향후 사업 방향성 제시를 위해 “原形을 찾아가는 시간, 佛像기록화” - 2021년 중요동산문화재 불상기록화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심포지엄”은 2021년 11월 25일(목) 오후 1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2층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중요동산문화재 불상의 가치” 및 “불상기록화 사업의 성과와 표준화”를 주제로 개최할 예정이다.

2010년부터 문화재청 주관으로 진행된 <중요동산문화재(불상) 기록화> 사업은 국보·보물로 지정된 불상을 대상으로 디지털 기록화를 통해 훼손·멸실을 대비하여 불상 기초데이터를 구축하고, 안전진단을 통해 보존관리 기초자료를 획득하며 원형 복원 및 보수 정비에 필요한 제작기법 연구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중요동산문화재(불상) 기록화> 사업을 통해 2010년부터 2020년도까지 총 47건 135점의 불상 정밀기록화 조사가 이루어졌다. 불교문화재연구소는 문화재청과 함께 2015년부터 <중요동산문화재(불상) 기록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본 심포지엄은 2010년부터 2021년까지 진행된 <중요동산문화재(불상) 기록화> 사업의 경과를 되짚어보고 동시에 현재까지 구축된 불상 기초데이터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하여 향후 과제와 지향점을 분야별 전문가들과 함께 고찰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심포지엄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2층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진행되며, 동시에 유튜브(YouTube) ‘불교문화재연구소’ 채널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기조발표에서는 ‘중요동산문화재 불상의 가치’를 주제로 임영애(동국대학교) 교수가 ‘불상의 가치’를 발표한다.


주제발표에서는 ‘불상기록화 사업의 성과와 표준화’를 주제로 ▲최학(불교문화재연구소) 팀장의 ‘불상기록화 사업의 경과와 표준화 방법’, ▲정지연(불교문화재연구소) 팀장의 ‘과학적 기록화를 통한 불상 제작기법 연구–서산 개심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을 중심으로’, ▲양정석(수원대학교) 교수의 ‘불상기록화 도면의 표준화를 위한 긴 여정’, ▲안재홍(KAIST) 교수의 ‘불상 3차원 디지털 기록화의 기술적 현안과 제언’을 발표한다.


끝으로 종합토론에서는 임영애(동국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불상 보존관리와 활용을 위한 방안’을 주제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종합토론에서는 발표자와 함께 손영문(문화재청 상임문화재전문위원), 유근자(동국대학교 초빙교수), 김선덕(서진문화유산(주)), 김은화(포스트미디어) 등이 자유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에 개최하는 심포지엄은 <중요동산문화재(불상) 기록화> 사업의 지난 11년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방향성을 가늠해보는 자리다. 더불어 중요문화재인 불상의 보존 및 조사·연구의 향후 과제를 모색하는 장이 될 것이다.



기사에 만족하셨습니까?
자발적 유료 독자에 동참해 주십시오.


이전   다음
Comments
© 미디어붓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