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Now!!

BBS 불교방송, 전 이사장 영담스님 고소

모지현 기자 | momojh89@gmail.com | 2014-09-26 (금) 11:41

BBS 불교방송(사장 이채원)이 전 불교방송 이사장 영담 스님을 고소했다.

 

불교방송은 9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9월 18일 불교방송 전 이사장 영담 스님, 전 전무 김영일, 전 보도국장 겸 원효TF팀장 박원식 씨에 대해 민‧형사상의 이유로 각각 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불교방송은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영담 스님이 대표로 있는 사단법인 한중불교문화교류협회와 피고 3명을 상대로 약 8억 7천 7백 만원의 부당이득금 반환을 요청하는 ‘부당이득금반환 등 청구의 소’를 제출했다.

 

또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에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업무상 횡령)’으로 형사고소를 제기했다.

 

불교방송 측은 “경기문화재단으로부터 지속적으로 경기도 불교연구 및 활용사업에 대한 지원금 정산서 제출 요청과 지원금 반환 요청이 있어 한중불교문화교류협회 이사장 영담 스님에게 관련 지원금 3억원 반환을 요청하는 내용증명을 보냈으나 답변이 없어 부득이하게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86차 불교방송재단이사회 의결사항과 87차 이사회에 제출된 윤제철 재단감사 보고서의 ‘원효사업과 관련하여 강력한 민‧형사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이와 같이 소송과 고소를 제기하게 됐다”고 했다.



기사에 만족하셨습니까?
자발적 유료 독자에 동참해 주십시오.


이전   다음
Comments
불자 2014-09-27 14:03:00
답변 삭제  
명진, 선각, 영담 스님 등은 선량한척 양의 가면을 쓴 채,
 사악한 이리떼처럼,,
 호전적이고 종단의 단합을 깨는 소리에만 열을 올린다.
 마음에 더러운 것을 품은 자는 더러운 소리 밖에 내놓을 것이 없는 법이니,
진정한 불제자라면 종단에 대한 발언을 하기 위한 자리도
그에 걸맞는 품위를 갖추어야 할 것이다.
 시정잡배들이나 쓰는 사악하고 악독한 말로 종단을 헐뜯고 비방하는
그런 자리가 되어서는 안되는 것이다
© 미디어붓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