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문화재’, 이제 ‘국가유산’으로 불러주세요
[여기서 필자의 주의를 끈 것은 2022년 불교계 일부에서 - 조계종의 공식적인 입장과는 다르게 - ‘국가유산’이라는 용어에 매우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었으나 이후에는 이런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 이유를 찾아보던 중 문화재청이 2023년 5월 1일 대한불교 조계종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국가지정문화재를 보유…
목련꽃 그늘 아래서
[북미 종교학계에 AAR과 함께 MTSR이 있다면, 한국 종교학계에는 종교연구와 종교문화비평이 있다는 믿음을 간직하고 있다. 그만큼 종교문화비평은 가차 없이 선명한 종교학 연구를 표방하고, 젊고 패기가 넘치는 연구자들이 도전적인 시도를 얼마든지 펼칠 수 있도록 지면을 구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글은 <…
주자학에서 다산학으로: 근대 한국의 천학(天學)
[여기에서 우리는 정약용 사후에 탄생한 동학과의 사상적 친연성을 확인할 수 있다. 동학의 대명사로 알려진 ‘사인여천(事人如天)’이 이미 정약용에게서 단초가 보이고 있는 것이다. 동학을 창시한 최제우는 자신이 하늘님으로부터 받은 도(道)를 ‘천도(天道)’라고 명명하였다. 그렇다면 정약용의 철학은 ‘천학(天學)…
의대에 가는 이유
[그런데 종교를 가진 의대생들의 가치관은 우리가 흔히 ‘좋은 의사’라고 여기는 의사의 모습, 즉 자신의 이익보다는 대가 없이 환자를 사랑으로 돌보는 의사상에 가까운 경우가 많다. 그리고 이러한 가치관은 안정된 직장을 우선으로 하는 학생들의 가치관과 명백한 대비를 이룬다. 의사상과 의료윤리의 측면에서 볼 때 …
《장미의 이름》, ‘인지적 부조화’와 종교
[차이의 당혹스러움을 멀리하고 느긋함에서 발생하는 차이의 상상력, 이것이 종교적 사유의 시작이다. 있는 그대로의 현실과 인간의 사유에서 발생하는 널찍한 틈에서 인간은 종교적 세계로 나아간다.]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는 1968년 체코 프라하에서 한 권의 책을 입수한다. 그 책은 1842년 발레 …
나는 이 혼돈을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반유대주의는 지난 세기 해묵은, 그래서 다시는 되풀이해서는 안 되는 인종주의적 발언이다. 그런데 이 인종주의적 구호를 바로 그 피해 당사자인 이스라엘이 상기시키며 팔레스타인 친화적인 언표나 행동은 곧바로 반유대주의로 몰아가고 있다.] 연말과 새해를 맞이하는 이때쯤이면 우리는 누구나 마음의 평정심을 유…
사랑이 이기지 못하는 것도 있을까 : 영화 〈납치〉(2023)에 관하여
[종교 권력에 의해 황망히 아들을 빼앗긴 긴 고통의 시간을 지난 마리안나의 마음에는 엄마로서의 사랑마저 재가 되어버렸던 것일까. 그 고통은 죽기 직전에 비로소 아들을 만난 순간에조차 엄마의 사랑을 되살려내지 못할 정도로 깊고 강한 것이었을까. 사랑은 모든 것을 이긴다지만, 사랑이 끝내 이기지 못하는 것도 있는…
사회적 참사와 한국의 종교학계
[기억 공간의 확보/선점은 매우 중요한 사안으로 세월호와 이태원 참사의 희생자 가족들을 중심으로 이를 위한 지난한 투쟁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사회적 참사 이후 애도/순례 공간/장소의 역할과 의미를 다루는 ‘장소의 종교학’은 매우 흥미로운 연구주제로 보인다. 이는 무엇보다 종교학 연구가 우…
이-팔 전쟁 시기에 나치즘 종교연구가의 텍스트를 읽으며
[현대 이스라엘 건국에서 비롯된 팔레스타인과의 분쟁에 원인을 제공한 서구가 오늘날 이스라엘이 가자 시티에 전력을 차단하는 등의 살상행위를 묵인하는 현상을 어떻게 보아야 할까? 아울러 하마스의 공격을 기회 삼아 가자 지구를 점령하려는 야욕을 드러내는 이스라엘은 과거 조상들이 겪었던 반인륜적 범죄의 역사에서…
믿음의 플라세보 효과
[마르크스가 말했듯이 종교가 아편이어도 그것은 실제적인 효능을 갖는다. 종교가 허상이라고 ‘과학적으로’ 분석해도 종교를 사는 사람들에게 그것은 삶의 희망이자 생존도구가 될 수 있다. 그것이 비록 위약일지라도 효능을 발휘한다. 게다가 그것이 위약이라는 것을 인지한 상태에서도 몸짓과 행동을 통해 위약반응의 …
에드워드 호퍼의 빛의 시선이 머문 길 위에 대한 단상
[현대인들이 호퍼가 빛의 고도를 사용하여 화폭에 전개한 서사에 풍부한 지지를 보내는 이면에는 거대한 석재를 잘라 만든 대성당의 입구에 서서 멀리 있는 원형 창에서 스며들어오는 한 줄기 빛이 뿜어내는 위안과 희망을 그의 작품 앞에 서서 기대하기 때문일 수도 있을 것이다. 필자는 호퍼의 빛의 시선이 머문 길 위에 …
기후변화의 함의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어떤 학문 영역에 속해 있고, 지금 기후변화에 어떤 관점을 지녔는지에 상관없이 이렇듯 연구자는 현재 학문의 기본설정값을 다시 생각하도록 강요받는 상황에 처해 있다. 이런 즈음에 물음을 묻는 일을 본업으로 삼는 인문학자라면 더 말할 나위가 있을 것인가? 이럴진대 한종연에서 기후변화의 함의를 검토하…
영동선을 달린다
[우연인지는 몰라도 기관사의 대부분이 불교, 개신교, 그리고 천주교를 신앙하고 있었습니다. 이들 가운데는 포교사도 있었고 장로도 있었습니다. 저는 ‘오늘도 무사히’를 열차에 달고 살았던 사람들을 이렇게 생각해 보기로 했습니다. 그들의 기억은 없앨 수는 없지만, 업과 보의 연속성 아래 윤회하는 오온(五蘊)의 상…
삶의 부정합성을 교정하기
[인간은 알고 있다. 내가 그토록 염원하는 신이 나의 고통과 불안을 모두 가져가지 않는다는 것을. 그래서 인간은 삶과 바람의 부정합성을 숙고하며, 종교적 대상을 만들어낸다. 인간은 그 대상이 자신의 모든 소원을 들어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그런 기대마저도 또 다른 불일치를 만들뿐이다.). 대신 인간은 자신…
종교학의 가까운 미래
[새로운 이론적 사조들을 적용하는 대안도 있으나, 전통적인 방법들을 급진화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만하다. 피상적인 비교 대신 전문화와 협업을 동반한 비교 연구, 본질주의적 현상학 대신 역사적 맥락을 고려한 패턴과 구조의 해석에 도전하자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문헌과 현장이라는 연구 자료들에 지금…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국립한국문학관 착공식 성료
문학인들의 평생 숙원이고 오랜 염원이자 우리 K문화예술 관련 위상의 원천인 한국문학이 일취월장하는 역할을 하기를 기대하는 국립한국문학관(관장 문정희동국대명예교수) 착공식이 불기 2568(2024)년 5월 20일 오...
“잠자는 자들은 깨어나라”
진전사지 삼층석탑(사진=미디어붓다)깨어있는 자들은 들어라.잠자는 자들은 깨어나라.잠자는 것보다 깨어있음이 수승하다.깨어있는 이에게 두려움은 없다.깨어서,새김을 확립하고올바로 알아차리고집중에 들고기쁨을...
향락을 누리는 세 가지
(ⓒ장명확)하천한 사람의 향락과중간 사람의 향락과훌륭한 사람의 향락사람은 즐거움을 얻기 위해서 노력하며 살아간다.향락을 누리길 원한다.부처님은 ‘눈·귀·코·혀·몸을 통해 얻는 모든 향락은 만족이 없고시...
제이월드산업, 중림종합사회복지관에‘홈트매트’기부
국민매트 대표 브랜드 (주)제이월드산업, 기부로 선행(사진=중림종합사회복지관)국민매트 대표 브랜드 주식회사 (주)제이월드산업(대표 원정미)은 지난 21일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 산하 중림종합사회복지관(관...
배우 최준용, 생명나눔실천본부 홍보대사로 위촉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대종사)는 불기 2568(2024)년 5월 20일, 본부 회의실에서 배우 최준용을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날 행사에는 생명나눔실천본부 이사장 일면 스님, 정현숙 후원회장, 홍보위원회 박종...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인터넷 신문 일자 : 2008년 8월 27일 /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