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칼럼ㆍ기고 종교문화 다시 읽기
복(福)인가? 복지(福祉)인가?
「‘복’의 추구만을 강조하고 ‘복지’를 간과하는 번영복음은 복지국가의 걸림돌이 된다. 특히 ‘신자유주의적 복지국가’의 모습을 취한 대한민국에서는 복지사회 건설의 심각한 장애물이 될 수 있다. 이처럼 번영복음에 의해 심각하게 오염된 ‘복’의 개념이 풍미하는 곳에서는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우리의 기구(조직)도 인격체인가?
「우리는 종교를 연구하는 종교학도다. 그런데 종교가 담겨있는 곳은 우리의 생활현장이고 우리의 역사다. 통속적으로 말하는 불국토에 불교가 담겨있고 하늘나라에 기독교가 담겨있는 것은 아니다. 종교는 우리의 삶의 현장을 떠나서는 존재할 수 없다. 그러나 지난 1년간 우리는 종교를 담고 있는 삶의 현장에 대해…
길드와 한국사회, 한국 개신교
「특정 집단의 특권 독점과 대물림을 개신교 길드 안팎에서의 개혁을 통해 한국 개신교가 스스로 갱신해 나갈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한국 개신교회는 중세 길드처럼 보수화의 길을 가다 역사적 흐름에 매몰될 것인지? 성탄절 전날, 예수가 신의 특권을 버리고 인간으로 태어났다는 성탄절을 맞이해서, 한국 개신교…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에 관한 스케치
「한 종교의 성지가 한 도시의 역사 박물관이 되고 거기에서 더 나아가 특정 종교 경험을 넘어선 미적 체험의 공간으로 구성되는 과정 그리고 그 안에서 서로 부딪히고 있는 역사의 여러 층위와 힘들의 교차는 이 공간에 대해 우리가 이야기하고 생각해봐야 할 것이 여전히 많다는 것을 말해준다.」 …
창바이산(장백산), 백두산, 태백산
「고려, 조선 전기의 문헌에 보이는 백두산 관련 기록에서 확인되는 것은 두 가지 정도이다. 우선 백두산은 변방, 북방 경계의 지표 정도로 인식했다는 것. 또 백두산을 한반도의 조종(祖宗)의 산으로 표상화했다는 것이다.」 얼마전 한 공영 방송이 백두산의 가을 풍경을 소개하며 백두산을 ‘창바…
약은 병을 고치고 병은 약을 다스리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맥락에서든지 모든 종교가 참으로 종교다울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면서, 필자는 잠시나마 마음의 갈피를 바로잡기 위하여 중국불교 선사들의 공안[화두]을 엮은 <碧巖錄>의 한 줄을 다시 읽고 여기에 소개한다. 藥病相治 盡大地是藥, 약은 병을 고치고 병은 약을 다스리고 온…
‘미드’ 24, 그리고 UFC
「UFC 시합을 보고 있으면, 싸우고 있는 선수들이 금생의 인연으로 만난 것 같지만은 않다. 그들은 전생에서 풀어야 할 복수의 매듭을 남긴 이들처럼 싸운다. 심야에 그들의 싸움박질을 보고 나서 흥분상태에 빠져 잠을 이루지 못하는 나도 자신을 잘 이해할 수 없다. 잠 못 잘 줄 알면서 도대체 왜 넋을 잃고 보는 …
‘마을종교들’의 쇠락
「‘마을종교들’ 가운데 점차로 약화되는 상황에 처한 것은 미을교회도 마찬가지이다.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지방 소도시 마을을 근거지로 한 마을교회의 경우 신도 수가 너무 적고 고령층이 대부분이다. 젊은 층의 도시 이주로 새로운 신도의 충원은 기대하기 어렵다. 또한 교회는 신도들의 삶에 적극적인 관…
“어찌할 수 없는[不得已]” 인생의 편안함
「요즘 우리사회의 가장 큰 화두는 불평등이다. 우리사회의 분노와 자괴감은 사실 원초적, 선천적 불평등에 대한 무의식적 자각에서 기원한 것은 아닐까? 제도의 개혁이나 정권의 교체만으로 그것이 쉽사리, 혹은 완전하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리의 근거 있는 육감 때문은 아닐까? 그리고 그 바탕에, 어찌할 수…
인간, 괴물, 몬스터
「혼란한 이 시대에 필요한 것은 내가 혐오하는 대상을 저주하면서 나를 내세우는 데에 온 힘을 기울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신을 돌아보며 각자의 부족함을 인내하고 인정하며 어떻게 더불어 나아갈지를 고민해야하는 것 아닐까. 라투르의 말처럼 ‘사랑하기’까지는 아직 능력이 부족하니 우선 그 첫 걸음으로…
한국 산사(山寺)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대한 단상
「이미 각국의 정부는 유네스코 유산목록에 ‘세계유산’뿐 아니라 ‘인류무형문화유산(Intangible Cultural Heritage)’,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이란 이름으로 자국의 문화 아이템을 되도록 많이 등재하고자 자국의 경제적, 정치적 역량을 총동원하면서 서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런 맥락…
캉유웨이[康有爲]의 기이한 부활
「대륙신유가들은 중국의 재유교화 혹은 유교의 국교화에 주목하고 있으니, 바야흐로 ‘종교’라는 개념은 전통의 복장과 새로운 패션을 두른 채 양안(兩岸)의 현대신유가 담론 안에서 주목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시진핑 주석의 ‘대국굴기’라는 기치와 더불어 유교의 기치도 함께 굴기하면서 캉유웨이가 부활하고 …
신이 선물한 최고의 악기는 악기
「연주곡은 가사가 없기 때문에 ‘이 곡이 말하고자 하는 게 뭐냐’같은 질문에 구체적인 답을 하려고 하지 않는다. 그런 ‘언어적인’ 대답은 곡의 제목 정도로만 짧게 할 수 있을 것이다. 대신 사람의 목소리의 한계와 가사로 인한 제약이 없어지기 때문에, 음악을 통해 할 수 있는 것들을 더 자유롭고 풍성하게 할…
사람이 살고 있습니다. 남쪽 바다 작은 섬, 소록도에
「어느 여름날 마을 정자에서 한 한센인은 내게 말했다. 아직도 항구에 가면 우리를 내쫓는 가게들이 있다고. 그 사람들이 남쪽 바다, 작은 섬 소록도에 살고 있다. 우리가 용서를 구할, 혹은 우리의 영혼을 구원할 사람들이 그곳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주말에 지역에서 작은 모임을 …
대종교(大倧敎)에 대한 단상
「대종교는 일제 강점기에 탄압을 받으면서 교세를 제대로 정비하기가 어려웠고 해방 이후에도 근대화의 물결에서 소외되어 교세가 계속 위축되어 왔던 지라, 교리에 있어서도 체계화가 구축되지 못한 미완성의 종교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천부경》과 《삼일신고(三一神誥)》와 같은 대종교의 주요 경…
 1  2  3  4  5  6  7  8  9  10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전북불교대학 2020년 1차 동계특강 진행
각안 스님, ‘혜암 스님 시봉이야기’를 주제로 각안 스님 특강.(사진. 전북불교대학 제공) 사단법인 부처님세상 부설 전북불교대학(학장 이창구)이 불기2564(2020)년 1월 12일 전북불교대학 4층 대법당...
법정스님 공감법어83
스승은 가까운 데 있다 일러스트 정윤경 마중물 생각 나의 스승은 세 분이 있다. 불가의 스승은 법정스님이시고, 인생의 스승은 나의 아버지이시다. 그리고 문학의 스승은 동국대학교 전 총장 홍기...
진리를 전하러 길을 떠나라 간단없이 내리던 장대비가 그치자 맑은 하늘이 드러났다. 거센 폭우에 자취를 감췄던 작은 생명체들이 스멀스멀 은신처에서 기어 나와 제자리를 찾아갈 무렵, 붓다는 예순 명의 제자 ...
우봉규 작가《山門, 서울을 따라 간 산사들2》
나막신 신고 산에 오르니 흥은 절로 맑고전등사 노승은 나의 행차 인도하네.창밖의 먼 산은 하늘 끝에 벌였고,루(樓) 밑에 부는 바람 물결치고 일어나네.세월 속의 역사는 오태사(俉太史)가 까마득한데,구름과 연기...
수원사람 김성채의 '문화탐방' 36
대웅보전 대웅보전은 팔작지붕으로 정면 3칸, 측면 3칸으로 지어졌습니다. 다포식으로 짜 올린 살미에 연꽃 한 송이를 달았고, 다포를 짜면서 생겨난 포벽에는 별지화로 부처님을 그렸습니다. 왼쪽에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