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우봉규 논설위원이 만난 진불제자
약속을 목숨처럼 광륵사 인행스님
광륵사(사진=황명라)물욕 많은 내가 물욕 없는 그에게로 간다.근심 많은 내가 근심 없는 그에게로 간다.때는 정확히 2022년 8월 16일, 그래도 아직까지는 우리가 기리는 백중도 지났고, 광복절도 지났고, 말복마저 지났다. 벌써 한 해의 마지막으로 달리는 것 같아 아쉽고 쓸쓸하지만 어쩐지 깔끔하다. 세속의 분주한 날들…
우 봉규 | 2022-08-25 09:09
『우리차(茶) 연구소』 윤여목 대표와 장채향 회장
차밭에 비가 내린다따지 못한 노을빛 살구가 툭툭 떨어지는 시절.때가 왔다. 드디어 때가 왔다. 눈송이보다 아름다운 빗줄기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다. 산이 젖는다. 들이 젖는다. 구름이 구름을 몰아오고, 빗줄기가 빗줄기로 이어져 대지를 덮는다."우산 쓰면 벌 받는다."그래서 우리는 젖지 못한다. 젖을 수가 없다. 이럴…
우 봉규 | 2022-06-17 07:57
진불제자(眞佛弟子) 원효종 종정 원호(元湖)스님
-두렵지 않은 사랑 속으로-소문이 났다.마을이 난리 났다.그의 소문은 소문에서 소문에로. 마을에서 마을에로 퍼져나갔다. 오늘 만나는 그이는 우리나라 불교를 대표하는 원효성사를 종조로 하는 원효종단의 수장, 원호 종정 스님이다. 그는 늘 낯설은 돌쩌귀에서 낯익은 돌쩌귀에로, 낯설은 문설주에서 낯익은 …
우 봉규 | 2022-03-22 09:27
화엄 진불제자 우담(又潭) 거사
인사동, 화엄의 바다로 바람이 분다.천지사방, 어디로 향하는지 모르는 바람이 빠른 걸음을 재촉한다. 이 바람은 과연 어디서 오는가? 알 길이 없다. 그러나 하나 분명한 것은 있다. 개혁이다. 틈만 나면 울부짖는 선동가들의 개혁은 개혁이 아니다. 오히려 자신은 조금도 변하지 않겠다는 불개혁의 표현이다. 그래서 살…
우 봉규 | 2022-03-03 07:35
진불제자(眞佛弟子) 정관(靜觀)스님
초전 진불제자 용흥사 정관스님 산이 좋아 산에서 사노라네용흥사 가는 길.또 한 사람을 만나기 위해 겨울 숲속 계곡을 찾아간다. 봄이면 아름다운 벚꽃잎 배가 떠가는 개울, 지금은 얇은 얼음장 밑으로 돌돌돌 소리만이 들린다. 소리는 존재의 까닭, 무정물임에도 살아있음이다. 기실 우리를 지배하는 하는 것은 …
우 봉규 | 2022-02-03 07:20
진불제자(眞佛弟子) 중화 법타(中和 法陀) 스님
은해사 조실 법타스님은해사 가는 길한 사람을 만나기 위해 군위서 영천으로 가는 국도 위는 온통 가로수 은행잎의 천지였다. 날렸다. 이리저리 흩날렸다. 노란 잎사귀들이 하얀 눈처럼 마구 춤을 추고 있었다. 한껏 가을이 깊은 것이다. 이제 정말 집이 없는 사람은 집을 마련해야 할 시간, 시간이 없다. 그런데 겨울…
우 봉규 | 2021-12-01 09:16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한국사경연구회, 『제17회 한국사경연구회원전』 개최
‘고려문화예술의 금자탑, 전통사경’ 주제로11. 30(수) ~ 12. 6(화)까지. 갤러리 라메르 2층 4관에서.박 경빈. 대방광불화엄경 보현행원품 변상도 / 감지 금니 / 50×28cm한국사경연구회원들의 정성이 담긴 이 사경...
원한대신 향기를 뿜어주는 ‘나무 보살’
(사진=인터넷. 아마존)불자들이 가장 친숙한 나무는 어떤 나무일까? 보리수도 사라수도 아닌, 아마도 전단향나무가 아닐까? 불자라면, 전단향나무로 만든 108염주나 손목에 차는 단주가 없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을 ...
『제13회 생명나눔 자선음악회』 성료
생명나눔실천본부(이사장 일면 대종사)는 11월 19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난치병, 장기이식대기자를 돕기 위한 ‘제13회 생명나눔 자선음악회’를 개최했다.이날 음악회에는 생명나눔실천본부 이사장 ...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2주년, 불교인권상 수상식 개최
불교인권위원회, 창립 32주년 기념행사와 『제 28회 불교인권상』 시상식 후 기념 촬영.불교인권위원회는 불기2566(2022)년 11월 20일 창립 32주년 기념행사와 『제 28회 불교인권상』 시상식을 서울 조계사에서 진...
蓮이를 위하여4
蓮이를 위하여4한보경.그녀는 4개나 되는 이름을 달고 다녔다. 일본 경찰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해방되기 전부터 그녀는 남로당원 이었다. 남로당원에 대한 일제 검거가 실시되던 시절. 신의주역 부근에서 지하 비밀...
                                   
mediabuddha.net(c) mediabuddha News and Media Limited 2008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41730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아-00650
발행일 : 2008년 4월 1일 / 발행소 : 02826 서울특별시 성북구 아리랑로 5길 12-9 / 발행인·편집 : 신광수(법타스님)
사무실 : 02832 서울시 성북구 동소문로 13길 33 복전빌딩 201호
전화번호 : 02)739-5557 / 팩스 : 02)739-5570 / 이메일 : bind12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