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문화ㆍ예술 우봉규 연재소설 백산(白山)의 연인
우봉규 연재소설 “백산(白山)의 연인”3
명장산 중턱. 뱀 꼬리처럼 꼬부라진 산길. 옥아와 이구가 앉아 있었다. 패랭이 꽃밭이었다. 아랫마을을 내려다보면서. 옥아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꽃잎 하나를 입에 물었다. 옥아는 이구와 이렇게 둘이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느끼고 있었다. 옥아는 일부러 자꾸만 자신의 눈과 마주치려는 이구…
우봉규 연재소설 “백산(白山)의 연인”2
날이면 날마다 뜨는 해가 미운 날들.영원히 오지 않았으면 하는 새벽.방 두 칸의 초가 앞마당이 소란스러웠다. 일구는 어쩔 수 없이 눈을 떴다. 순간적으로 일구의 머리를 스치는 것이 있었다.‘조선인 사냥’이미 인근 부락에서 자행되고 있었다. 마을 장정 서넛이 끌려갔다는 말을 들은 터였다. 아내의 나이 27세, 그는 3…
우봉규 연재소설 “백산(白山)의 연인”1
1938년 일제의 소위‘국가총동원법’이라는 발포와 함께 <종군 위안부>가 생겨났다. 대대적인 조선 처녀 사냥이 시작된 것이다. 그로부터 1945년 8월까지 약 20만 명의 조선 여성이 일본군의 성노예가 되었다. 아무도 그들을 지켜주지 못했다. 개나 돼지처럼 붙잡혀 능욕을 당하는 그들 옆에는 부모형제…


광륵사



가장 많이본 기사
이학종의 ‘불전으로 읽는’ 붓다 일대기 ㊵
최후의 여정에 오르다 붓다는 80세의 노쇠한 몸을 이끌고 라자가하를 떠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여정에 올라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여정을 통해 붓다는 출가한 제자들, 즉 비구들과 각지에서 만나는 재가의 제자...
우봉규 연재소설 “백산(白山)의 연인”3
명장산 중턱. 뱀 꼬리처럼 꼬부라진 산길. 옥아와 이구가 앉아 있었다. 패랭이 꽃밭이었다. 아랫마을을 내려다보면서. 옥아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꽃잎 하나를 입에 물었다. 옥아는 이구와 이렇게 둘이 앉아 이야...
스님 바랑 속의 동화7
스님의 약초를 먹지 않는 멧돼지1-혜국 스님의 바랑 그림 정윤경 일타 스님은 자비심이 아주 많은 분이었지요. 누군가의 마음을 아프게 하여 3일 동안 밥을 먹지 못한 일도 있을 만큼 인자한 스님이었답니...
영광도서 불교도서 베스트셀러 『법정스님 인생응원가
<영광도서 불교도서 베스트셀러> 전국 서점 중에서 가장 큰 불교서적 매장을 가진 부산 영광도서 불교베스트셀러 현재 순위입니다 <영광도서 불교도서 베스트셀러> 순위...
태평양 관문 부산 영도에 사바세계 살피는 해수관음보
한마음선원 부산지원, 6월 28일 해수관음상 봉안 법회 거행해수관음상 높이 4.8m, 중량 10.5톤 석재는 영주석 사용돼해수관음상 뒤편엔 대행 선사 법어 병풍석 형식으로 세워져1천여 명 참석…“관세음보살님 미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