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ㆍ문화재 > 문화재

함안 강명리사지, 10여점의 금속 유물 출토

염정우 기자 | bind1206@naver.com | 2022-08-29 (월) 14:33

통일신라~고려시대 금동불, 청동소탑, 철제 종 등  

함안 강명리사지 2차 발굴조사 현장설명회 및 자문회의 개최



금동불상 및 청동소탑편 일괄(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 스님)는 함안 강명리사지(의곡사) 조사성과에 대한 현장설명회를 2022년 08월 30일 오후 2시 함안 강명리사지에서 개최한다.


함안 강명리사지는 함안군 함안면 강명리 광려산에 위치한 절터로서 최근까지 공동묘지가 조성되어 있었다. 이 절터는 지난해 발굴조사에서 처음으로 ‘의곡사(義谷寺)’명 와편과 함께 고려시대 금동불좌상, 건물지, 대형 석축 등이 확인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조사지역 전경(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석축 전경(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금년 조사에서도 다단으로 조성된 계단식 석축과 함께 건물지 15동이 추가 확인되었으며, 이와 함께 금동불입상, 불두, 철제 종, 청동소탑편 등 많은 유물이 출토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작년에 출토되었던 금동불좌상에 이어 추가로 금동 불입상 4구가 확인되었다. 이 불상들은 모두 10cm 내외의 소형이며, 상․중․하대 3단으로 구성된 연화대좌가 갖추고 있다. 수인은 시무외 ‧여원인을 하고 있다. 불상의 옷주름은 조금씩 차이를 보이지만 양 어깨를 덮고 있으며, 복부 아래로 드리운 대의자락은 발아래까지 흘러내리고 있다.

불상들은 9세기 통일신라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서 당시 유행했던 불 입상 형식을 대표하고 있으며, 경주 안압지, 경주 황룡사지, 양양 선림원지 등에서 출토된 금동불입상과 유사하다.


크게보기
금동불상 및 청동소탑편 일괄(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풍경, 금동불 입상, 청동소탑 기단부 장식 상세(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청동소탑은 수십여 개의 파편으로 출토되었다. 이러한 소탑은 대개 건 물 내를 장엄하는 용도 또는 신앙의 대상으로서 사용되었다. 강명리사지에 출토된 청동소탑편은 신장상(神將像)과 사자상, 풍경(風磬), 계단 등이 세밀하게 표현되어 있으며. 원래 형태를 추정해 볼 때 기단부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청동탑과 유사하고 탑신부는 리움미술관 소장 금동탑과 유사한 형태이다. 이외에도 강명리사지에서는 철제 종, 풍경, 토제 말, 곱새기와, ‘대부인(大夫人)’명, ‘태평(太平)’명 기와편 등 당시 사격과 중창시기를 짐작 할 수 있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었다.


이번 함안 강명리사지(의곡사) 발굴조사는 함안을 중심으로 한 경남 지역의 불교문화 연구에 많은 고고학적 자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향후 추가 발굴조사를 통한 성과가 매우 기대되며, 나아가 문화재 지정, 정비, 복원 등이 이루어진다면 함안 지역의 대표적인 불교 문화유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다.



곱세기와, 철제 종, 토제 말(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대부인명' 기와편, '태평명' 기와편(사진=불교문화재연구소)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기재부 복권기금의 지원을 받아 2013년부터 (비지정)폐사지를 대상으로 '중요폐사지 시․발굴조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조사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재청·함안군(군수 조근제)·불교문 화재연구소는 함안 강명리사지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



기사에 만족하셨습니까?
자발적 유료 독자에 동참해 주십시오.


이전   다음
Comments
© 미디어붓다